“요양 병원에서 환자를받을 수없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요양 병원에서 환자를받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28 일 중앙 일보 기자에게 자신이 ‘공공 병원에서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았다. 서울 구로구 요양 병원에서 보낸 편지로 코로나 19 확진 자 (코로나 19) 확진자가 많이 나왔고, 간병인 4 명이 감염 공포로 떠났다. 이날 중앙 일보는 ‘4 명의 간호 인력이 떠났다 ​​…’라며 ‘170 명의 확인 된 요양 병원 비극’이라는 기사를 통해 코로나 19 상황에서 요양 병원 환자와 직원의 실태를 보도했다.

30 일 서울 구로구 요양 병원에서 D 등급 보호 복을 착용 한 병원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있다. 한 병원 관계자는 “이 병원에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많이 발생 해 환자와 병원 직원들이 이틀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있다”고 말했다. 연합 뉴스

병원에서 집단 감염으로 4 명의 간병인이 집을 떠난 구로구 요양 병원에는 29 일 14 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 병원에서만 총 190 명의 ​​코로나 19 환자가 나왔습니다. 병원은 확진 자 발생 15 일 이후 코호트 (동일 그룹) 격리에 들어갔다. 30 일 기준으로 확진 환자 38 명이 병원으로 이송되기를 기다리고 있으며 115 명의 미 감염 환자가 여전히 입원 중입니다. 이 요양 병원의 7 명의 환자가 코로나 19로 사망했습니다.

상황이 빨리 돌아 오자 서울시 시민 보건국 박유미 국장은“요양 병원 확진자가 인근 경기도와 먼 전라도까지 내려갈 수 있도록 전국적으로 노력하고있다. 비어 있습니다.”

코로나 의사가 말하는 ‘모든 구성원’의 어려움

이 기사를 읽은 후 의사는 “진짜 문제를 알려 드리고 싶다”는 취지로 편지를 보냈다. 편지는 “요양 병원에서 코호트 격리 된 환자들이 (모두) 뒷쪽으로 밀려 나서 공립 병원에서 가능한 한 많이받지 않으려 고하는 상황에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요양 병원 입원 후 확진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은 ‘인력’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 입원 치료는 기존 입원 치료보다 최소 2 ~ 4 배 더 많은 인력을 필요로합니다. 시간이 걸리고 1 인당 일할 수있는 시간조차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는“인력이 부족한 병원이 취할 수있는 방법은 증상이 경미하고 늙지 않고 혼자 살 수있는 환자를 입원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과 서울 의료원에서 약간의 병상을받는 도시 보라매 병원이지만 인력 부족으로 병상도 매우 제한적입니다.” 또한 그는“중앙 재해 관리 센터 (중수 본)가 적극적으로 이러한 환자를 구하고 있지만 어느 병원도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건수는 1050 건 늘어 났고, 슈퍼 응급 상황이 발발 한 30 일 오후 대전 중학교 코로나 19 임시 검진 클리닉에서 의료진이 학생들을 검사하고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건수는 1050 건 늘어 났고, 슈퍼 응급 상황이 발발 한 30 일 오후 대전 중학교 코로나 19 임시 검진 클리닉에서 의료진이 학생들을 검사하고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요양 병원 환자가 갈 수있는 곳 …

두 번째 문제는 요양 병원 환자 대부분이 병상에 누워서 ‘누군가를 24 시간 돌봐야한다’는 특징이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간병인이 필요한 요양 병원 환자들은 ‘심한 병상’으로 만 갈 수있어 더욱 어려워진다. 그는 “심각한 병상이 매우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 중환자 환자는 전용 병원에서 1 주일 동안 견디는데 거의 모두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

그는 또한 애초에 요양 병원에 강제로 입원 한 환자들의 상황을 지적했다. “코로나 치료를 마치고 퇴원 한 후 약 2 주간 자택에서자가 격리에 따라 휴식을 취하라고 지시하고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격리 된 환자를 수용하는 요양 병원은 없을 것입니다. ” 그는 “최대한 치료를받은 후 집에 데려가 격리하는 데 동의하지만 퇴원을 거부하는 보호자가 너무 많다”고 후회했다.

그는 또“결국 해결책은 코로나가 급격히 가라 앉아서 빈자리가 많아 지거나 정부가 주장하는 것만 큼 쉽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간호 전용 병원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 계획이 없었던 것이 유감입니다.”

또한 그는“현 현장에서는 공립 병원 근로자, 중수도, 소방서 등 모두가 밤새 상황에 대처하고있다”며 편지를 끝냈다. “비난 할 때가 아니라 해결책을 모색 할 때입니다.”

김현 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