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수상자 유재석 감동 ♥ 나경은 고백 → 고 박지선 추모

사진 = MBC

[스마트경제] 유재석, ‘유 갓’이기도했다.

29 일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이 상암동 MBC 공회당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박나래, 김성주, 김구라, 이영자, 유재석, 전현무가 차례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며 대상 후보에 올랐다. 그리고 예상대로 올해 연예 대상 주인공은 유재석이었다.

‘무엇을 할 때하나요’의 주인공 인 유재석은 물론 올해 부깨 증후군을 일으켰다. 그는 이전에 이효리와 함께 ‘베스트 커플 상’을 수상했으며 ‘올해의 엔터테인먼트 인상’트로피를 받았다.

‘무한 도전’이후 다시 한 번 대상을 수상한 유재석은 “무엇을 감사해야할지 모르겠다. ‘무한 도전’이후 다시 대상을받을 줄은 몰랐다. . ”

그는 아내 나경은에게 “어머니, 아버지, 시아버지, 시어머니에게 감사하다. 무엇보다 나에게이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 사랑하는 경은. 나경은의 남편이라는 것도 자랑스럽고 고맙다. “

사진 = MBC
사진 = MBC

또 “아이가 두 명 있고, 지호는 4 학년, 막내는 3 살이다. 지금 자고있는 것 같은데, 지호와 나은에게 너무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지호는 온라인에서하고있다. 요즘 수업을하고 노트북을 잘 다루고 있어요. “말도 안하는데 제 이름을 많이 찾는 걸 알아요. 정말 고마워요. “

“김태호 PD에게 너무 고맙다. 태호 랑 다시 상을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 그는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상은 혼자서 얻을 수없는 상”이라고 정의한 유재석은 “놀면 어떡해?”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기대에 못 미쳤지 만 세호는 기꺼이 집을 포기했다. 집을 넘겨도 좋은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베이비, 고마워, 희열 형. 플레이? “는 나 혼자하는 프로인데, 나 혼자는 못해. 덕분에 지금까지 왔어요. 제시, 화사, 종민, 재형, 데프콘, 드레이크도 큰 도움을 줄 수있는 필수품입니다. 드레이크가 우리에게 준 스피커와 함께 온 가족이 춤을 추며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그는 “내가 프로그램을 할 때 ‘자신감이있다’또는 ‘할 수있다’라고 말한 적이없는 것 같다.하지만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 항상 ‘나는 받아들이고 책임을진다’라고 생각한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 힘들었을 때도 응원 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또한 유재석은 “MBC에서 코미디 프로그램이 사라진 지 약 8 년이 지났다. 프로그램의 실종을 받아 들여야하지만 후배들이 꿈을 꿀 수있는 무대를 갖고 싶다는 절박한 욕망이있다. 조금. 치열하게 살아가는 후배들을 위해 잠시라도 꿈을 꿀 수있는 작은 무대 하나만 만들어 주셨으면합니다.”

유재석은 “많은 의료진과 검역관들에게 감사하다”며 “마침내 어릴 적 천국에 갔던 박지선이 하늘에서 편안해 지길 바라며, 언젠가는 다음 세계에서 다시 태어나서 많은 시청자들에게 미소를 지을 것입니다. 말하는 바람입니다.

‘플레이 할 때 무엇을하나요?’ 흥행을 이끈 주인공 유재석. 기대에서 벗어나지 않은 대상 이었지만 겸손과 겸손으로 끝까지 수상 경력을 이어 갔다. 그의 아내 나경은 가족뿐만 아니라 가족을 돌 보았을뿐만 아니라 후배들의 무대와 세상을 떠난 고 박지선을 언급하며 ‘unnym’과 같은 인사를 전했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Smar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