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정부 ‘코호트 수업’무시 … ‘악몽 요양 병원’조성

지난 3 월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대구 요양 병원 입구에서 119 명의 구급 요원이 병원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확진자를 대구 의료원으로 이송하고있다. 뉴스 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집단 감염이 진행중인 요양 병원은 17 곳이다. 28 일 0시 현재 확진 자 1451 명이 발견됐다. 보건 당국은 같은 그룹 (코호트)을 격리하기위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기관 전체를 차단하는 기술입니다.
코호트 격리는 2 ~ 4 월 대구와 경북에서 코로나 19 발생 당시 도입됐다. 한사랑, 대실 등 요양 병원, 청도 대남 병원 등 정신 병원, 종합 중소 병원에 적용됐다. 그것은 집단 감염을 해결하기위한 병원의 공식으로 사용되었습니다.

대구의 고가의 경험 보건 당국은 알지 못함
요양 병원 코호트에는 격리 조건이 없습니다.
갇혀 코로나 공장으로 변신
대구 원장 “확진 사례 빨리 꺼내는 게 낫다”

그러나 대구는 현재 요양 병원 코호트를 격리하고 있지 않다. 대구 광역시 시민 보건국 김재동 국장은 30 일 중앙 일보에“봄 코로나 19 유행 때 병원에서 교차 감염이 발생했고 병원에서 교차 감염이 발생했다. 지금 코호트를 격리하세요. 그들은 환자들을 시설로 해산시키고 전문가들은 또한 방산 정책을 권장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김 감독이 예를 들었다. 대구 요양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 조무사가 확인됐다. 같은 층에 입원 한 34 명의 환자가 조건이 허용되는 장소로 옮겨졌습니다. 이사 후 4 명은 확인됐다. 김 이사는“코호트가 격리되면 34 명 모두 감염 될 수있다”고 말했다. “병원은 확인 된 간호사 보조원 1 명과 함께 종료되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구로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미소들 간호 병원, 부천 효 플러스 간호 병원, 고양 스마일 아침 간호 병원이 첫 확진 당일 코호트 검역에 들어갔다. 하지만 왠지 내부 감염이 확산되면서 미소들 요양 병원은 30 일 0시 190 개, 효 플러스는 167 개, 스마일 모닝 105 개로 늘어났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 조치로 ‘코로나’가 발생했다. 식물’.
대구 광역시 감염병 관리 책임자 김신우 (경북 대학교 병원 감염병 관리 실장)는 “코호트 격리를위한 신뢰할 수있는 환경이 없다면 내부 교차 감염이 발생할 것이다. 충분한 인력과 인력이 있어야한다. 근로자는 전염병에 대한 지식과 교육을 받아야합니다. ” 그는 “이러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지 못하면 코호트 관리를 잘 유지하기 어렵 기 때문에 확인 된 사람을 제거하고 다른 기관에서 관찰하는 것이 좋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요양 병원은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스마일 메디컬 센터의 경우 의사와 간호사는 물론 간병인 수가 크게 줄었다. 코호트 격리 중 비 근무자,자가 격리를 선택한 간병인, 격리 후 확진 자 등으로 절대 인력이 부족하다. 이 병원의 최희찬 신경 과장은 청와대 국민 청원에“일본 유람선보다 요양 병원에서 더 많은 일이 일어나고있다”고 말했다. “약 100 명의 간병인이 감염의 공포로 병원을 떠났습니다. 간호사와 의사가 기저귀 교체, 식사 등 간병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내가하겠습니다.
병원 의료진은 “코호트가 격리 된 후 역학 조사관이 나와서 ‘확진 자 분리’라고했는데 침대가 없어서 확진 자 8 명을 5 인실에 두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환자들을 모으고, 검사하고, 분리하라고했다. 나는 그것을 꺼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 환자가 빨리 제거 되었다면 그것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병원 소속 법인 옆 양로원에서 10 건의 확진 자도 발생 해 우리 병원으로 이사했습니다.” 보건 당국자들은 코호트 격리 3 일 후에 환자를 제거하기 시작했지만 하루에 2-3 명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의료진의 말에 따르면 방산 정책이 대구처럼 효율적이라는 의미 다.
이에 보건 당국 관계자는 “요양 병원에 입원 한 환자들은 장애로 인해 이동이 어려웠 기 때문에 코호트를 격리해야했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값 비싼 경험을 쌓았지만 활용하지 못했다. 최 대한 의사 협회 회장은 “코호트를 분리하기 위해서는 중증 환자 발생시 신속하게 전원을 켤 수 있어야하고, 중등도 이상 치료 능력이 있어야한다. 확진 환자와 미확정 환자를 분리하는 내부 시설이되어야하며 인원의 능력이 따라야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요양 병원에서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코호트 격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적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손덕현 대한 요양 병원 협회 회장은 “요양 병원 감염 초기에는 즉시 전문 인력을 투입하여 지휘해야하지만 지금은 지방 자치 단체에 맡겨져있다”고 말했다. 오지만 그들은 전문가가 아닙니다. 컨셉이 부족한 사람들이 와서 관리합니다. ” “전문가 나 전염병 간호사가 상주하는 동안 분리하고 걸러 내야하는데 막혀있다.”
물론 한계도 있습니다. 김신우 원장은 “요양원에있는 환자는 혼자 밥을 먹고 화장실에가는 환자와는 다르다.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 그런 확진 환자를받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니다. 충분한 인력을 갖춘 전문 요양 시설은 김 원장은 “코로나 19의 악화로 전쟁 상황과 같은 상황이 올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와 지방 자치 단체가 시설을 준비하고 준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에 대비해 인력 양성을했지만 쉽지 않았을 것이다.”한국 요양 병원 협회에 따르면 1 월부터 전국 60 개 요양 병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신성식 복지 기자 김현 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