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국 ‘영국-남아프리카, 세계 전염병 주도’

[속보] 당국은 “영국-남아프리카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전염병을 주도 할 것”

김은지 부산 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입력 : 2020-12-29 14:40:59개정 : 2020-12-29 15:10:57게시 일시 : 2020-12-29 15:02:45

트위터

20 일 (현지 시간) 영국 런던 사우스 게이트 지역의 전광판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에 대한 대응을 4 단계로 끌어 올리는 공지가 나왔다.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수도 런던을 포함한 잉글랜드 남동부에서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영국 정부는 4 단계 대응 조치를 시작하고 이날부터 긴급 봉쇄를 시작했습니다.  연합 뉴스

20 일 (현지 시간) 영국 런던 사우스 게이트 지역의 전광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대응을 4 단계로 업그레이드하라는 공지가 나왔다.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수도 런던을 포함한 잉글랜드 남동부에서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영국 정부는 4 단계 대응 조치를 시작하고 이날부터 긴급 봉쇄를 시작했습니다. 연합 뉴스

최근 코로나 19 돌연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외국인 3 명 17 명의 접촉자의 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됐다.

중앙 방위 대책 본부는 영국에서 확진 된 3 명의 환자 표본에서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어 바이러스에 대한 후속 조사를 실시했다고 29 일 밝혔다. 총 17 개의 연락처가 발견되었으며, 모두 기내 연락처였습니다. 12 명의 승무원과 5 명의 승객이 있습니다.

권준욱 중앙 방위 대책 본부 차장은 “22 일 입국 당시 확진 자 3 건이 양성으로 확인 됐고 항공기 전염 가능성을 고려해 조사를 진행했다. ” 설명했다. 그들은 현재자가 격리 중입니다. 검역 당국은 증상을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검역 당국은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기존 코로나 19보다 강해 안심할 수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권 차장은 “영국과 남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전염병이 언젠가는 글로벌 전염병을 이끌게되면서 코로나 19에 대한 전반적인 대응이 점점 어려워 질 것”이라고 말했다.

검역 당국은 입국 절차 강화 등의 조치를 통해 국내 돌연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김은지 부산 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