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중고 거래 신청서에 ‘만원에 팔다’고 현장에서 ‘2 만원’요구 (영상)

TV CHOSUN ‘세계 어디에도없는 아내의 취향’

[인사이트] 권 길여 기자 = 함소원이 지난주 ‘플렉스’를했고, 가벼운 통장을보고 다시 ‘산소 원’으로 돌아왔다.

29 일 방송 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불필요한 물품을 팔아 돈을 저축하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등장했다.

먼저 함소원은 진화에 통장을 보여주고“오늘부터 혜정이 없으면 난방이 없다”고 선언했다.

진화는 춥다고했지만 함소원의 의지가 결정됐다. 함소원도 따뜻함을 위해 바지를 양말에 넣었다. 또한 단열을 위해 창문에 거품을 얹고 뜨거운 물병까지 만들었습니다.

통찰력

통찰력TV CHOSUN ‘세계 어디에도없는 아내의 취향’

이어 함소원은 중고 마켓 앱에서 난방 텐트를 구매하기 위해 미사용 품목을 팔아 비용을 충당하려고했다.

함소원은 중고 시장 애플리케이션에 원피스와 장난감을 올렸다.

특히 한 장은 1 만원에 씌워 졌는데 함소원을 사고 싶은 사람을 만난 뒤 갑자기 “2 만원 내놔”라며 말을 바꾸었다.

함소원은 “원래 2 만원에 올렸는데 남편이 1 만원에 팔라고해서 어쩔 수없는 일”이라며 2 만원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황한 상인은“1 만원에 사러왔다”고 말했다.

통찰력

통찰력TV CHOSUN ‘세계 어디에도없는 아내의 취향’

함소원이 2 만원에 팔려고했지만 다행스럽게도 다음 진화가 개입했다.

결국 바이어는 함소원의 드레스를 10,000 원에 샀다.

함소원은 자신의 편을 들지 않은 진화를 비난했다.

차로 돌아 오는 길에 함소원은 진화에게 “2 만원에 팔 수있다”고 말하고 불만을 품은 사람들을 끝까지 만들었다.

통찰력

통찰력TV CHOSUN ‘세계 어디에도없는 아내의 취향’

네이버 TV ‘아내의 취향’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