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체커’김태련 “유승민, 코멘트를하고 싶다면 사실에 근거해야한다”

또한 29 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에서 김태련 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있다.
Ⓒ 연합 뉴스

관련 사진보기

“대통령까지 출마 한 정치인은 재검토를하기 위해서는 사실에 근거한 객관성을 가져야하고, 정치적 공격을하기 위해서는 미래 지향적 인 대안 제시 능력이 있어야한다.”

민주당 지도자 인 김태련이 차기 인민 대통령 유승민 전 의원에게 보내는 성명서입니다. 전날 (28 일) 페이스 북 페이지에서 “문재인 정부로 인해 빈곤층 (기본 생활 수급자 +2 급)이 급격히 증가했다”는 유의 원의 주장에 대한 반박이었다.

유 의원은이 기사에서 “박근혜 정부의 빈곤층은 박근혜 정부 4 년 2 개월 동안 18 만명 증가한 반면, 빈곤층은 56 만명 증가했다. 문재인 정권 3 년 6 개월 동안“문재인 정권에서 박근혜 정권보다 빈곤 인구가 3 배로 늘어난 것은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병원에서 열린 대책 회의에서 김원내는 유 의원의 주장이 “악의적 인 사실 왜곡과 통계 왜곡”이라고 답했다. 기초 생활 수급자와 2 급 인구의 증가는 문재인 정부가 사회 안전망을 확대하고 복지 사각 지대를 해소하려는 노력에 기인한다고 주장했다. 극심한 양극화로 인한 빈곤층 증가 때문이 아니라 생계 혜택을 지원할 의무가 있습니다.

이에 김 원내 측은 “2015 년 기준으로 가난했지만 정부의 지원을받지 못한 수급 불가 빈층은 93 만명에 이르렀다. 지원을받는 사람은 꾸준히 늘어나고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기초 생활 보장 제도에서 주거 급여 지원 의무자 기준이 폐지되면서 기초 생활 수급자는 71 만명에 달했다. “이러한 제도 개선의 효과를 무시하고 빈곤층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오도하는 고각 아세를 비판했다.

“유승민, 내가 말한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하여 수혜자 수를 늘린 것에 대해 정치적 비판을 받았다 …”

특히 김원내는 2017 년 대선 당시 첫 복지 서약으로“의무 부양 가족 기준 폐지 ”를 선언 한 유전 의원이 정책 효과로 인한 변화를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그의 약속과 정치적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김 원내 측은“문재인 정부의 빈곤층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양극화가 심화되고있다”고 국민 권력 아래 정치인이 주장했다. 지난 대선에서 그는 의무 부양 가족 기준을 폐지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의무 기준으로 인해 기초 생활 보장 제도의 혜택을받지 못하는 빈곤층이 100 만 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내가 말한 방향으로 제도 개선에 따른 복지 수혜자 증가에 대해 ‘양극화가 심화됐다’고 정부를 비난하는 정치적 행동에 대해 매우 유감 스럽다”고 말했다. 경제 전문가 불평등을 결정하는 경제 지표를 모를 수도 있습니다. 통계청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지니 계수, 5 분위수, 상대 빈곤율이 모두 개선되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정치적 입장에 대한 분노 만 발산하는 선동적인 정치는 언론의 주목을받을 수 있지만 대중의지지를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치에 대한 올바른 태도를 되돌아 보시길 바랍니다.” .

한편, 의무 부양 제도는 재산이나 소득이 기초 생활 보장 수급자 선정 기준을 충족하더라도 부모, 자녀 등 직계 가족이있는 경우 급여를받지 못하도록하는 제도이다. 그러나 이것은 서류상으로 가족 일 뿐이고 서로를 부양 할 능력이나 교류가없는 빈곤층의 생계를 위협하는 제도로 지적되고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의무 부양 가족 기준 폐지를 국가 과제로 삼고, 2022 년까지 생활 부양 의무 지원 기준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방향을 모색하고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