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1 위인데 웃을 수 없어 윤석열과 안철수에 대한 국민의 힘이 지겨워

“야당은 원래 정부 나 여당의 실수에 의해 먹 혔다.”

김정인 인민 전력 비상 대응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연설에서 “정부 사정으로 당 지지율이 상승하지 않는가?”라고 답했다. 당시 참가자였던 A 씨는 29 일 중앙 일보 기자에게“당당 지지율에 비해 이길 사람 (이번 상승)이 더 없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분위기를 망칠 까봐 그만 두었다.. 그 후 당분간 지지율 상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전날 (28 일) 실제 계량기 발표에서 국민의 힘은 33.8 %로 지난주보다 2.2 % 포인트 상승했다. 또한 민주당 29.3 % (1.3 % 포인트 ↓)에서 오차 범위를 벗어났다. (YTN은 21 일부터 24 일까지 18 세 이상의 2008 년 사람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95 % 신뢰 수준 + 2.2 % 포인트). 숫자는 다르지만 한국 갤럽 조사에서도 국민의 힘이 상승하고있다 (11 월 둘째 주 18 % → 12 월 셋째 주 21 %). (자세한 내용은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정인 국가 전력 비상 대응위원회 위원장 (왼쪽)이 29 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 1 차 Untact Policy Workshop에 참석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힘 내 상황은 복잡하다. “야당 지지율은 여권 원본에 대한 반영 효과”라는 김 위원장의 주장은 이유가 아니라 당 내에서“첫 야당은 여권의 종속 변수가 아닌 잘하여 지지율을 얻어야한다.”의 의견도 어렵 기 때문이다.

중앙 일보와의 통화에서 배종찬 인사이트 케이 배종찬 이사는“인민 권력의 지지율 추이를 보면 당의 내부적 요인으로 인한 지지율의 변동은 없지만 윤 대통령의 징계 조치, 법원 판결, 주택 가격 급등, 코로나 19 백신 논란 등 여권 상황에 따라. 영향을 받았습니다.”

명지대 김형준 교수도“민중의 권세 속에는 ‘도난당한 박근혜당’과 ‘오래된 당’의 잔재가 남아 있고 권위있는 대안 당으로서의 면모는 아직 부족하다. .” “차기 대선 후보와 관련된 여론 조사에서 국력 후보가 눈에 띄지 않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각종 여론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 총장은 차기 대선 후보 중 야당의 선두 주자 다. 전날 실사 조사 (오마이 뉴스 요청)에서 윤 대통령은 23.9 %로 1 위, 이낙연 민주당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18.2 %로 공동 2 위를 차지했다. 또 홍준표 사의 원 (6.0 %), 안철수 국회 당장 (4.0 %), 추미애 법무부 장관 (3.1 %) 등이있다. 오세훈 전 서울 시장 (2.9 %)과 인민의 힘에 속한 전 유승민 의원 (2.8 %)은 2 % 수준을 유지했다.

안철수 국회 당 대표가 28 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 회의에서 연설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회 당 대표가 28 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 회의에서 연설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내년 서울 시장 선거에서 야당 후보의 대표는 안 대표 국회의원이다. 22 일 한길 리서치가 22 일 발표 한 서울 시장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안 대표는 17.4 %로 1 위를 차지했다.
국민의 힘은 안씨와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탈퇴)이 그룹에 합류하기를 바라는 것이지만,“투표가 나쁘다”고해서 부정적이다.

국민의 힘으로 당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많다. 익명을 원했던 당 정진 의원은“최근까지 김 위원장이 사람이없는 듯 당 내부를 잘라 내고 ‘밖의 꿈틀 거리다’를 찾았다”고 말했다. 한의학 거리도 틈새를 뚫을 선명도도 없었다.”
일각에서는 김도읍 의원 사법위원회 비서의 표현을“전략이없는 당 지도부에 대한 항의의 차원”으로 해석하기도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 측 관계자는“박근혜 정부에서도 민주당이 좋았 기 때문이 아니라 당시 여당이 지지율을 바꿀 수 없었기 때문이다. ” 김정인 비 위임 제도가 마련되어 있고 당이 혁신 시험대에 올려 져 있기 때문에 반영된 이익 마저 흡수 할 수있다.”주장했다.

현일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