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군 예방 접종 시작 … 카투사 등 한국인 일시적 보류

29 일 전라북도 군산 공군 기지 미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백신 1 차 접종을 받고있다. [주한미군사령부 제공]

주한 미군은 29 일 미군 기지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등 필수 요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예방 접종을 시작했다. 그러나 카투사, 미군 간호사 등 한국인에 대한 예방 접종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미군 측 “한국 정부 요청에 따른 한국인 예방 접종 제외”
정부 “정부 백신 검토 프로세스를 기다려달라고 요청”

주한 미군 관계자는 29 일부터 예방 접종을 시작했지만 한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미군 기지에서 근무하는 한국인들이 예방 접종을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예방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이에 보건 복지부는 “한국인 예방 접종을 배제하라는 요청이 아니라 카투사를 포함한 주한 미군 내 모든 한국인에 대한 예방 접종을위한 정부 내부 심의 절차를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 모드 나 백신이 아직 비상용으로 승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한미 당국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한국을 포함 해 미군이 주둔하는 4 개국에 모데나 백신을 보냈다. 주한 미군 의료기관에도 배포 됐고 이날 예방 접종이 시작됐다. 미국 식품의 약국 (FDA)이 개조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미국 국방부는 지난주 해외 미군에 개조 백신을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해외 주요 미군 기지에서 예방 접종이 진행 중이다.

28 일 주한 미군 오산 공군 기지에서 미 육군 병원 직원들이 코로나 19 백신을 맞아 확인했다.  초기 예방 접종 대상은 의료진 및 지원 인력과 같은 필수 인력입니다. [미 공군 제공]

28 일 주한 미군 오산 공군 기지에서 미 육군 병원 직원들이 코로나 19 백신을 맞아 확인했다. 초기 예방 접종 대상은 의료진 및 지원 인력과 같은 필수 인력입니다. [미 공군 제공]

반면 질병 관리 본부와 식품 의약품 안전 처는 아직 모더 나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을받지 못했다. 이에 정부와 주한 미군은 예방 접종 관련 기관과 협의 후 예방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25 일 도착한 주한 미군 백신의 초기 용량은 약 1,000 회 접종으로 500 명에게 접종 할 수있다. 초기 양이 적기 때문에 의료진과 같은 첫 번째 예방 접종 대상이 제공됩니다.

주한 미군에 따르면 주한 미군의 예방 접종 대상에는 한국인 의료진과 카투사, 미군 간호사 등 병원 종사자가 원칙적으로 포함된다. 이에 따라 지난주에는 예방 접종 신청서도 받았다. 이로 인해 첫 한국인 접종이 미군 기지에서 풀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었습니다.

이날 백신을 맞은 주한 미군 사령관 로버트 아 브람스는“예방 접종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개인의 몫이지만 (조절 자 또는 백신)은 모든 임상 시험을 통과하고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았습니다.

박용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