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킬빌’같았다”끔찍한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 확인

사진 설명[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뉴욕 타임스 (NYT)는 28 일 (현지 시간) 올해 초 코로나 19 확진을받은 4 명의 자녀를 양육하는 42 세의 물리 치료사가 ‘어린이를 죽이고 정신 질환이나 가족의 병력이 없더라도 목숨을 끊습니다. 있다고보고했습니다.

그녀의 의사 인 Hyzam Gueli는“그녀의 증상이 COVID-19와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습니다. 말했다.

그녀는 Guelli에게 “나는 아이들을 사랑하는데 왜이 목소리가 들리는 지 모르겠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구 엘리는 “영화 ‘킬빌’을 촬영하는 것 같았다”며 “그녀에게서 발견 된 유일한 특별한 점은 올 봄 코로나 19를 겪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킬빌은 복수에 관한 영화로 칼로 머리를 자르는 등 잔인한 면도 장면을 담고있다.

이에 대해 뉴욕 타임스는 다른 의사들의 치료 경험을 인용 해 “코로나 19 환자 중 일부 환자는 확진 후 몇 주 만에 이상한 환각 증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스 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가정부와 뉴욕시에서 일하는 확진 환자는 각각 “세 자녀 모두 납치 될 것”과 “사촌을 죽일 것”이라는 환각을 들었습니다.

영국에서는 올해 초 코로나 19 진단을 받고 편집증을 앓고있는 환자들도 있었다고 NYT는 밝혔다.

의료 전문가들은 “이런 극심한 광기가 코로나 19 확진 자 중 일부에서만 나타나고있다”며 “그들이 겪고있는 증상도 코로나 19의 부작용 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영국 가디언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람 5 명 중 1 명은 올해 봄에 호흡기를 설치하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PTSD)를 앓고 있습니다. PTSD는 극심한 생명을 위협하는 스트레스 (정신적 외상)를 경험 한 후 발생하는 심리적 반응입니다.

지난달 24 일 워싱턴 포스트 (WP)와의 인터뷰에서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 (NIAK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심각한 코로나 19 환자가 아니더라도 숨가쁨과 피로와 같은 잘 알려진 후유증 외에도 수면 장애, 칙칙한 머리카락, 집중력 저하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최유빈 매경닷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