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된 수감자 3 명 중 1 명 … 게으름과 방치가 ‘지옥 구금 소’를 만들었습니다.

29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 수감자가 기자들에게 손글씨 기사를 보여주고있다. 종이에 ‘확인 된 각 방에 8 명이 수용되며 편지 (편지)는 외부로 보내지 않는다’고 적혀있다. 뉴시스

수감자 3 명 중 1 명이 코로나 19 확진자인 서울 동부 구치소 집단 감염 원인과 책임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있다. 또한 초기 대응에서 당국의 실수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3 가벼운 (밀폐, 밀집, 밀착)’환경에서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풀 테스트를하지 않는 등 신속하게 대응 해 초대형 집단 감염의 분노를 불러 일으켰다 고한다. . 이날 확인 된 수감자 중 첫 사망이 발생했습니다.

동부 구치소가 왜 ‘코로나 지옥’이 되었습니까?

코로나 19가 발생한 동부 구치소에 수감 된 확진 환자는 28 일 오전 청송군 진보면에 위치한 제 2 교도소 (청송 교도소)에 설치된 생명 치료 센터로 이송되고있다.  연합 뉴스

코로나 19가 발생한 동부 구치소에 수감 된 확진 환자는 28 일 오전 청송군 진보면에 위치한 제 2 교도소 (청송 교도소)에 설치된 생명 치료 센터로 이송되고있다. 연합 뉴스

29 일 질병 관리 본부에 따르면 전날 서울 동부 구치소에서 233 명이 추가로 확인 됐고, 관련 확진 자 수는 762 명 (수감자 720 명, 직원 21 명, 21 명)으로 늘었다. 가족 구성원들). 수감자 만 보면 3 분의 1 (18 일 현재 2419 명)이 확인됐다. 직원 (총 425 명)의 감염률은 약 5 %입니다. 3 월 대구 신천지, 8 월 서울 사랑 제일 교회 사건에 이어 3 번째로 큰 집단 발병 건 수다.

서울 동부 구치소에서 확진 자 수가 확인 된 이유는 전체 검사가 늦었 기 때문이다. 지난달 27 일부터 직원이 속속 확인됐지만 이달 14 일 수감자가 처음 확인 된 지 4 일 (18 일) 만에 수감자에 대한 전면 검사가 진행됐다. 구치소 최초 확인 후 3 주 만에 철저한 조사를 거쳐 리스크가 제기 된 이유가 여기에있다. 검찰 관계자는“미결정자가 대다수 인 구치소에는 검찰과 법정에 출입하는 사람들이 많고 교도관과 변호사 등 외부 접촉이 계속 발생하고있다”고 말했다. 공무원.

검역 당국은 집단 생활과 환기 문제를 간과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19 온라인 브리핑에 참석 한 박유미 서울시 시민 보건 국장은“서울 동구 구치소는 전형적인 고층 건물 형태로 3mil 형태로 통풍 구조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원인”이라고 그는 말했다. 동부 구치소는 건물과 같은 구조로 각 건물과 모든 층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모 전 교도관은“폐쇄 된 구치소 구조로 인해 구치소에있는 모든 사람이 함께 생활하고 식사하는 등 같은 생활 공간을 갖고있다. 코로나 19의 안전 지대가 절대 존재할 수없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을 분명히 알면서 구치소를 등한시 한 것은 법무부입니다.” 그는 또한 “법무부 장관은 검찰 총장과 정치적 대결을 확립하기 위해해야 ​​할 일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 동부 구치소를 방문해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직원들에게 최선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전문가“변명없이 초기 대응 실패”

29 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수감자가 손으로 an'X '를 표시하고있다.  연합 뉴스

29 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수감자가 손으로 an’X ‘를 표시하고있다. 연합 뉴스

전문가들은 선제 적 또는 선제 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법무부와 방역 당국이 책임 회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은미 이화 대학교 목동 병원 호흡기 내과 교수는 ▶ 첫 확진자가 확인되었을 때 전체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 새로운 수감자들은 검사를받지 않고자가 격리되었습니다. 철저한 조사와 예비 검사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하지 못해 대규모 집단 감염이라는 사후 폭풍이 발생했다고 설명한다. 전 교수는“군대와 구치소 (교도소)는 해외에서 집단 감염 사례로 자주보고된다. 군은 철저한 조사를했지만 구치소는 그렇지 않았다. 초기 대응이 실패하고 (구치소) 소홀 해졌다는 점에 대해 (법무부 등 관계 당국이) 변명 할 여지가 없다.”

격리뿐 아니라 수감자의 인권 문제도 소홀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천 교수는“마스크가 제때 제공되지 않았다고하는데 기본적인 검역 규칙을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 우리는 수감자들이 인권을 위해 사각 지대에 남겨 졌는지 생각 해봐야합니다. 구금 시설로 사망 할 수있는 전염병이 확산되고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책임을 다했는지 고려할 필요가있다”고 말했다.
채 혜선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