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시음 공연 … 왜 허위 설명 논란

솔비 “이건 판매용 아냐 …”
케이크 먹기 공연 영상 업로드
케이크 판매 페이지에서 잘못된 설명 포인트를 깨우십시오.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 사진 = SNS

가수 솔비는 자신이 만든 케이크에 대한 표절 논란을 해소하고 판매용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시음 공연까지했다. 그러나 잘못된 설명에 대한 논란이 일고 비판이 계속되고있다.

솔비는 22 일 자신의 SNS에 “사회적 거리감 때문에 제빵 실에서 케이크 만드는 데 집착한다. 너무 실험적이거나 주문을 받는다”고 사진을 올렸다.

나중에 Solby가 만든 케이크는 현대 예술가 Jeff Koons의 ‘Play-Doh’를 따랐다 고 지적되었습니다. 이에 솔비는 “케이크를 위해 아이들의 점토 놀이를 봤는데 제프 쿤스의 플레이도 작품에 영감을 받아 좀 더 자유로운 방식으로 제 케이크를 만들었습니다.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 사진 = SNS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 사진 = SNS

그는 판매용 케이크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케이크는 판매용이 아닙니다.”라고 Solby는 말했습니다. “제프 쿤스처럼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있다’는 생각도 나도이 자유로운 아이디어를 케이크로 바꿨다.”

논란을 풀기 위해 ‘그냥 케이크’기사와 함께 케이크 먹는 영상까지 올렸다. 영상 속 솔비는 케이스 안의 케이크를 부주의 한 표정으로 바라본다. 그런 다음 케이크를 꺼내 표정없이 맛보세요. 그 옆에는 콜라가 있습니다.

솔비, 케익 표절 논란 시음 공연 ... 왜 허위 설명 논란?

그러나 이러한 공연에도 불구하고 V 사 온라인 몰에는 ‘청키 케익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케이크를 판매하는 화면이 남아있어 비판이 가라 앉지 않았다. 세일 케이크의 설명란에 ‘Solby Lettering Made to Order’라는 문구가 적혀있어 설명이 허위가 아님을 지적하고있다. 현재 판매가 종료되었습니다.

김수영 한경 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