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 구치소의 최악의 감염은 침묵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 일 서울 정부 청사에서 새해 특별 사면을 선포하고있다.[연합뉴스]

29 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신년 특별 사면의 목표를 직접 발표했다. 그날 이른 아침, 그는 페이스 북 페이지에 전날 밤 안산 보호 관찰을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전날 그는 개인 유튜브 개정판에서 ‘윤석열 임 피치, 역풍이 오지 않는다’며 일부 여권에 검찰 탄핵 이론을 덧붙였다. 추 장관의 움직임에 대해 총리는 서울 동부 구치소 700 여명 집단 감염 사건에서 여권의 열렬한 지지자들을 붙잡기위한 경주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비판이있다.

특별 사면 직접 발표

추 장관은 29 일 오전 11시 서울 관공서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신년 특사와 추첨 후보자를 직접 발표했다. 대상 청중은 이날 3024 명이라고 발표했다.이 중 26 명은 제주 해 군기지 건설과 사드 배치 과정에서 발생한 사회적 갈등 사건을 포함 해 특사에 포함됐다. 일부는이를 친 문의지지를 얻고 자하는 의지로 해석하고 정치 의회와 관련된 특사를 직접 발표했다. 수도권 부 검찰은 “과거 법무부 장관이 아닌 검찰청에서 특사를 발표 한 사례가 많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추 장관이 동부 구치소 집단 감염에 대해 사과조차하지 않았다는 반발이 나왔다. 인터뷰에 앞서 기자들은 법무부에 대량 감염 발생과 관련된 질문을 포함 해달라고 요청했고 추 장관이 직접 답변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 심재철 법무부 검찰을 대신 한 질의 응답에서는 사절과 관련된 4 가지 질문에 간략히 답변하고 면담을 끝냈다.

법무부는 지난달 동부 구치소에서 이날까지 첫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인 될 때까지 마스크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예산 문제로 지불하기 어려웠다”고만 밝혔다. 정부의 공식 사과는 정세균 총리가 오늘 오전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 회의에서 “교도소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 해 본 사장으로서 유감 스럽다”고 밝혔다. 정부에서 관리하는 시설. ”

동부 구치소의 최악의 감염에 대한 침묵

29 일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구 구치소에서는 한 수감자가 손으로 쓴 '구해줘'라는 문구를 기자들에게 보여주고있다. [뉴스1]

29 일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구 구치소에서는 한 수감자가 손으로 쓴 ‘구해줘’라는 문구를 기자들에게 보여주고있다. [뉴스1]

추 장관은 동부 구치소 사건과 관련하여 전날 밤 안산 보호 관찰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방문 후 페이스 북을 통해 “보호 관찰관은 하루 24 시간 전자 발찌 착용자를 관리 감독하고, 범죄 예방을 위해 한겨울 현장에서 밤낮으로 달리고있다”고 썼다. 추 장관은 이날 처음으로 동부 구치소를 방문했다.

추 장관은 28 일 자신의 개인 유튜브 계정 ‘추미애 TV’에 민형배와 민주당 의원 ‘임 피치 윤석열, 역풍은 오지 않는다’글을 올렸다. 약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추 장관은 윤의 정직에 대해 2 개월의 징계 조치를 촉구했다. 법정이 24 일 윤 대통령의 징계 집행을 중단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그를 강제 철회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 해졌다.

그러자 법원의 판결 이후 나흘 간 입을 다물고 있던 추 장관은 침묵을 깨고 윤 대통령 탄핵 이론에 발을 들여 놓았다. 검찰 총장의 탄핵은 국회의원 과반수에 의해 기소되어야하며, 헌법 재판소의 탄핵 심판에서 최소 6 명의 판사가 승인되어야한다. 여권에서도 윤씨의 중대 법 위반이 2 개월의 정학도 유예 된 상태에서 기각 될 것이라고 헌법이 인정하기 어렵다는 역풍 우려가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추 장관은 윤씨 탄핵의 현실보다는 차체 후의 움직임을 지지자들에게 호소 할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이 내년 4 월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하거나 내년 3 월 대선에 직접 출마 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기 때문이다. 전날 고위 공무원 수 사장 추천위원회 이후 추 장관은 법원의 집행 유예 요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인용하겠다는 결정을 물 었으나 응답하지 않았다.

정유진, 김수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