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 %의 사람들이 백신을 맞아도 하루에 5000 명이 확진을 받는다 … 칠레의 결정적인 실수

6 일 칠레는 코로나 19 백신을 맞았다. [AP=연합뉴스]

남미 국가 인 칠레에서는 현재 인구의 36.7 %가 COVID-19 예방 접종을 받았습니다. 이스라엘 (예방 접종률 61 %)과 영국 (46.5 %)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미국 (32.1 %)도 남미에서 1 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선진국과 달리 칠레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현상이 있습니다. 감소하거나 정체하는 대신 감염된 사람의 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상황은 최근 재 봉쇄에 들어갈 정도로 악화되었습니다.

접종률이 1 % 미만이면 봉쇄가 빠르게 풀립니다.
최근 최대 8000 명이 급증하여 결국 재 차단
브라질의 변형도 영향을받은 것 같습니다.

작년 12 월 24 일 예방 접종을 시작했을 때 하루에 2,000 건이 새로 발생했습니다. 그 이후로 추세는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2 일 8,000을 초과했습니다. 그렇다면 5 일부터 6 일까지 인구는 5000 명입니다. 칠레에서 왜 이런 일이 일어 났습니까?

가디언은 6 일 (현지 시간) 칠레의 ‘확실한 실수’로 봉쇄를 완화 할 시간을 밝혔다.

칠레는 1 월에 체육관과 카지노와 같은 일부 상업 시설을 재개하고 이동 제한을 완화했습니다. 예방 접종 전에 이미 국경이 열려있었습니다. 1 월 칠레의 예방 접종률은 1 % 미만이었습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2 월에 접종률이 50 %를 넘어서야 봉쇄를 해제하기 시작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칠레 시민들은 COVID-19 예방 접종 시퀀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AFP=연합뉴스]

칠레 시민들은 COVID-19 예방 접종 시퀀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AFP=연합뉴스]

칠레의 전염병 전문가 인 클라우디아 코르테스 박사는 미국 공영 라디오 (NPR)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너무 이른 봉쇄로 그들에게 백신을 접종함으로써 ‘긴장을 완화해도 좋다’는 거짓 메시지를 대중에게 전했다”고 지적했다. . ” 이로 인해 사람들은 마스크를 잘 쓰지 않고 종종 회의를합니다.

포브스는 정확한 효과를 측정하기는 어렵지만 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은 칠레의 상황과 관련이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웃 칠레 국가 인 브라질의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남미 전역에 퍼지고 있습니다. 브라질, 칠레, 페루, 우루과이, 베네수엘라가 재 확산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나는 전신이 ‘백신의 종류’와 관련이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칠레에서 예방 접종을받은 사람들의 90 %는 중국 Synovac 백신을 맞았고 10 %는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반면 이스라엘은 한 가지 유형의 화이자 백신만을 받고 있습니다. 임상 시험에서 나타난 효능은 지역에 따라 화이자 백신의 경우 95 %, Synovac 백신의 경우 50 ~ 83.5 %였습니다.

안타깝게도 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많은 국가에서 백신 접종률이 20 % 이상으로 비교적 높음에도 불구하고 확진 자 수가 증가하거나 감소하지 않는 국가 중에서 중국 백신 접종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시노 팜 백신을 사용하는 바레인 (31.4 %), 헝가리 (25.2 %), 세르비아 (21.8 %), 우루과이 (20.9 %)가 포함됩니다.

칠레 사람들은 COVID-19 백신을 맞기 위해 예방 접종 센터에 모였습니다. [AFP=연합뉴스]

칠레 사람들은 COVID-19 백신을 맞기 위해 예방 접종 센터에 모였습니다. [AFP=연합뉴스]

고려대 구로 병원 감염 의학과 김우주 교수는 “유효 백신이 들어간 백신을 일정 수준까지 주면 과학 분야이기 때문에 확진 자 수가 줄어들 기 때문에 예외이다. 일어날 것 같지 않습니다. ” “우리는 또한다면 백신의 효능과의 관계를 조사해야합니다.”

그러나 일부는 백신의 효능이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상황을 더 많이 모니터링해야한다고 지적합니다.

영국 정부의 최고 학술 고문 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예방 접종과 관련하여 우리 앞에 있거나 옆에있는 국가들로부터 배울 수있는 것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말했다.

임선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