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수성인가 아니면 전시장 탈환인가 … 울산 남구청 3 파전

4 월 7 일 보궐 선거일 아침, 유권자들은 울산 남구청 별관에 위치한 삼산동 8 차 투표소에서 남구 공무원 재선에 대한 투표를하고있다. 뉴스 1

4 · 7 재선거 인 울산에서는 7 일 남구 청장 재선과 울주군 의원 보궐 선거가 진행 중이다.

이날 남구 70 개 투표소, 울주군 19 개 투표소에서 투표가 진행 중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유권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투표소에 들어가 체온을 측정하고 손을 소독 한 다음 투표 가이드가 나눠준 플라스틱 장갑을 낀다. 그 후 그는 바닥에있는 거리 스티커에 서서 차례를 기다렸다가 신원을 확인하고 투표했습니다.

울산의 유권자 수는 남구 270,1967 명, 울주군 72,521 명 등 총 34 만 4448 명이다. 오후 1시 현재 7442 명이 남구 청장 선거에 투표 해 25.9 %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울주군 선거에서는 15,520 명이 투표 해 21.4 %의 투표율을 보였다.

울산에서 인구 32 만명으로 인구가 가장 많은 남구는 보수적 인 경향이 많았지 만 조선 민주당은 2018 년 지방 선거에서 처음으로 국기를 꼽았다. 당시 민주당 김진규 후보가 남구 청장으로 선출됐다. 그러나 김남구 전 시장이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어 시장직을 잃자 남구 시장은 다시 공석이되었다.

또한 민주당이 승리 할 것인지 인민의 권력을 탈환 할 것인지를 주시하는 재선은 삼자 전투로 진행된다. 우선 민주당 후보 인 김석 겸이 김진규가 체포 된 후 구장을 맡고있다. 김 후보는“강한 여당을 배경으로 울산시 및 중앙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일자리 문제 등 현안을 책임감있게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인민 후보의 힘 서동욱은 남구 청장을 역임 한 전문적인 행정 역량과 추진력을 강점으로 강조한다. 2014 년 지방 선거에서 남구 장으로 선출 된 서 후보는 2018 년 자리를 포기하고 다시 도전한다. 그는 “구 시장 재판 과정에서 발생한 설날에 누수와 혼란을 해결하고 지역 발전을위한 새로운 전기를 준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보당 김진석 후보는 민주 노총 울산 본부 등 지방 시민 · 사회 · 노동 단체의 지원을 받고있다. 김 후보는 “근로자 대우를 개선하고, 고용 안전, 3 노동권을 개선하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울주군 보궐 선거에서는 민주당 김기락 후보와 박기홍 국민의 힘이 경쟁한다. 이전에는 남구 청장 재선이 12.76 %, 울주군 보궐 선거가 9.8 %로 전국 평균 (20.54 %)보다 사전 투표율이 낮았다. 당첨 개요는 이날 오후 11 시경에 나올 예정이다.

울산 = 백경 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