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뉴스 TV

이대호 이만 루포 … 롯데가 NC를 이기고 시즌 첫 우승

[앵커]

프로 야구 롯데는 올 시즌 처음으로 낙동강 더비에서 NC를 꺾고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롯데의 4 타자 이대호가 풀 홈런을 포함 해 5 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3 일 NC 선발 송명 기는 롯데 마차도의 머리로 공을 던지며 퇴장 당한다.

롯데는 변경된 투수 김건태로부터 연속 볼넷을 얻었다.

4 타수 이대호는 좌익수 뒤를 이은 높은 홈런을 쳤다.

엔씨가 5 대 5 추격에 성공한 가운데 이대호는 9 회 초 방망이가 아닌 발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대호는 NC 유격수 김찬형의 실수를 받아 1 루로 전력 질주했고, ‘리틀 이대호’한동희는 NC 피니셔 원종현을 상대로 3 개 매장을 출범시켰다.

안치 홍의 솔로 슈터까지 온 롯데는 NC 10v5에서 우승하며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이대호는 풀 홈런을 포함 해 5 타석에서 3 안타 5 타점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

“홈런이 빨리 나오기 때문에 기분이 좋고, 홈런이 없으면 스윙이 커지지 만 2 경기만에 가볍게 칠 수있을 것 같다.”

8 회 말 한화는 윤대경 투수 대신 주 현상을 마운드에 올린다.

하지만 광고판에 표시된 투수 이름은 강 재민이다.

통역사의 실수로 교체 투수가 주 현상 66이 아닌 강 재민 55로 이적됐다.

단순한 실수라고 호소 한 수 베로 감독은 제한 시간 4 분을 넘긴 후 이번 시즌 첫 퇴장 감독의 주인공이됐다.

그 후 분위기를 바꿀 수 없었던 한화는 SSG에지고 2 연패에 빠졌다.

LG는 kt를 이기고 개막전 2 연승을 거뒀다.

새로운 외국 투수 수아레즈는 6 이닝 동안 9 삼진을 기록하며 무 실패를 뽐냈다.

연합 뉴스 TV입니다. ([email protected].co.kr)

연합 뉴스 TV 기사 문의 및 신고 : 카톡 / 라인 제보 23

(종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