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대한 긴축 경영으로 지속 … 작년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 18 % ↑

매출 4 % 감소, 영업 이익 3 % 증가

상장 기업 (PG)

[장현경 제작] 삽화

(서울 = 연합 뉴스) 박진형, 김아람, 박원희 기자 = 작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인해 증권 시장 상장사들의 경영이 강화 돼 순이익이 거의 증가했다.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20 %.

4 일 한국 거래소와 한국 상장 기업 협회는 12 월 정산 (금융업 제외)을 위해 증권 시장에 상장 된 597 개 기업의 연결 재무 제표를 분석했다. .

영업 이익은 3.20 % 증가한 107 조 472 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매출은 1961 조원으로 3.70 % 감소했다.

그 결과 영업 이익률 (영업 이익 대비 매출액)과 순이익률은 각각 5.48 %, 3.24 %로 전년 대비 0.37 % 포인트, 0.60 % 포인트 상승했다.

이러한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코로나 19 대유행 (글로벌 대유행)에 맞서 생존을 위해 벨트를 강화했기 때문에 영업 이익과 순이익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삼성 전자를 제외하면 매출 (1724 조 2,693 억원)과 영업 이익 (71 조 4,133 억원)은 각각 4.53 %, 6.41 % 감소했지만 순이익 (37.45 조원)은 15.89 % 증가했다. 어렵습니다. 비즈니스 환경에서는 기업의 ‘긴장 모드’가 돋보였습니다.

교보 증권 리서치 센터 김형률 소장은“코로나 19의 특수한 상황에서 기업들은 영업 활동보다는 수익성을 보호하기 위해 원가 절감과 안전 마진 확보에 집중했다”고 분석했다.

“2019 년까지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기업 실적이 상당히 부진했지만 다행히 작년 코로나 19 쇼크에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위한 다양한 정책이 강화되었고 기업들은 수익성 회복에 대한 희망을 보였습니다. 하반기. “그는 덧붙였다.

그러나 코로나 1의 영향으로 산업별 수익이 차별화되었습니다.

제약 (+ 13.48 %), 의료 정밀 (+ 11.01 %), 식음료 (+ 5.94 %), 전기 및 전자 (+ 4.32 %), 통신 (+ 2.71 %)의 5 개 산업에서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반면 운송 창고 (-16.40 %), 화학 제품 (-12.28 %), 철강 및 금속 (-8.22 %), 유통 (-6.30 %), 전기 가스 (-6.18 %), 종이 및 목재 (-6.15) %), 서비스 (-4.97 %), 섬유 및 의류 (-4.56 %), 비금속 광물 (-3.02 %), 운송 장비 (-2.35 %), 기계 (-1.67 %), 건설 (-1.31 %) ), 12 개 부문의 매출이 감소했습니다.

수익성 측면에서 격차가 더욱 벌어졌습니다. 식음료 (+ 132.79 %), 의료 정밀도 (+ 120.23 %), 제약 (+ 61.90 %), 전기 및 전자 (+ 56.89 %), 통신 (+ 38.27 %), 종이 및 목재 (+ 30.99 %), 직물 (+23.36) %) 등 순이익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습니다.

반면 기계 (-93.19 %), 화학 (-59.36 %), 운송 장비 (-57.55 %), 철강 및 금속 (-38.61 %), 건설 (-27.27 %), 서비스 (-20.16 %), 비금속 광물 (-9.21 %)과 유통 (-1.74 %)은 순이익이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IBK 투자 증권 리서치 센터 정용택 소장은“코로나 19로 인해 일부 산업이 거의 재난을 겪고 있으며 수출 지향 기업과 내수 기업의 차이도 분명하게 드러났다. “

분석 대상 기업 중 418 개 기업 (70.02 %)이 순이익 흑자를 기록했고, 179 개 기업 (29.98 %)이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81 개 기업이 68 개 이상의 기업이 적자로 변했다.

증권 시장에 상장 된 기업의 연결 부채 비율은 115.45 %로 전년 대비 2.60 % 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금융권 42 개 기업의 연결 영업 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11.80 %, 8.40 % 증가한 33 조 2,894 억원, 24 조 6343 억원을 기록했다.

증권 (+ 48.36 %), 보험 (+ 40.13 %), 기타 (+ 16.29 %) 및 금융 보유 (1.05 %)는 각각 증가했지만 은행 (-5.21 %)은 감소했습니다.

순이익은 보험 (+ 35.02 %), 증권 (+ 30.96 %) 및 기타 (+ 6.49 %)의 경우 증가했지만 은행 (-4.67 %) 및 금융 보유 (-0.29 %)의 경우 감소했습니다.

코스닥 시장에 상장 된 기업은 일반적으로 증권 시장에 상장 된 기업을 능가했습니다.

거래소와 코스닥 협회가 집계 한 지난해 코스닥 1,3 개 자회사의 연결 영업 이익은 11.37 조원으로 전년 대비 12.10 % 증가했다.

매출 (197.13 조원)과 순이익 (4 조 671.7 조원)도 각각 3.44 %, 3.97 % 증가했다.

이에 영업 이익률 (5.77 %)과 순이익률 (2.37 %)도 각각 0.45 % 포인트, 0.01 % 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말 부채 비율은 109.06 %로 전년 대비 5.05 % 포인트 상승했다.

1,3 개 기업 중 594 개 (59.22 %)가 흑자를 기록했고 409 개 (40.78 %)가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흑자로 전환 한 기업은 104 개, 적자로 전환 한 기업은 155 개였다.

한편 코 넥스 상장사 118 개는 개인별 매출액이 13.2 % 증가한 28,818 억원, 영업 이익은 521 억원 흑자로 전환됐다. 순이익은 적자액이 140 억원 이었지만 적자는 전년 대비 축소됐다.

118 개 중 56 개는 순이익 흑자 였고 62 개는 적자였습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