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스탭 ‘특별 공급 금융 기술’다시 공개 … 세종 · 진주 중복 판매 70 명

송언석 의원이 국민의 힘을 지적했다 … “완전히 보완되어야한다”
LH 임직원 70 명, 세종, 펄 특산품 140 개 중복 판매

제공 : 송언석 클리닉
송언석 _ 상담사 _ID 사진
국민의 힘, 송언석 의원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 직원들이 수도권 투기 혐의로 기소됐지만 이번에는 LH 직원들이 특급 아파트 ‘중복 매각’을 받아 수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 이익. 이주 근로자를 고려하기위한 특별 공급은 사실상 LH 직원을위한 jetech의 수단이었다고 지적된다.

26 일 국토 교통부 국토 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 (김천)이 제출 한 자료에 따르면, 70 명의 LH 직원이 세종과 진주 두 도시에서 특급 아파트를 받았다. 즉, 총 140 개의 특수 보급품이 복제되었습니다.

그러나 특급 아파트와 중복 매각 된 LH 임직원 70 명 중 현재 둘 다 소유 한 직원은 14 명에 불과하다. 나머지 56 명은 매각 된 아파트의 일부 또는 전부를 처분 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특히 이들 중 37 개가 분양권 상태로 재판매 돼 평균 2,100 만원의 수익을 올렸고, 그중 22 개가 매각 돼 1 억원 이상의 마진을 남겼다. 또한 현재 보유하고있는 53 개 아파트를 분양하면 분양가 대비 평균 7 억 4 천만 원의 시장 이익을 남길 수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세종 · 진주 특급 아파트 4 개가 단 1 년 간격으로 반복적으로 매각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LH 직원 인 씨씨는 2016 년 진주에서 팔린 아파트를 3 억 원에 2 억 5,230 만 원에 팔아 시장 마진 4,770 만 원을 남겼다. 또한 2015 년 세종시에서 3 억 8800 만 원에 매각 된 C 아파트는 2020 년 3 월 기준 약 13 억 원에 거래 돼 5 년 만에 가격이 4 배 가까이 올랐다.

2014 년 세종시 아파트 매각을했던 E 씨는 2017 년 진주 특급 아파트를 받았으며, E 씨는 2 년 뒤인 2019 년 진주 아파트 1,000 만원, 아파트 매각 5900 만원 작년 세종시. 시가 100 만원에 마진을 남겼다. 또한 특별 물품을 이중으로받은 LH 임직원 중 32 명이 진주의 아파트와 세종 아파트를 소유하고있어 국내에서 가장 높은 주택 가격 상승률을 기록하고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언석 의원은 “일부 LH 직원들이 특급 아파트를 중복 분양하여 시장 이익을 실현하는 것은 최종 이용자들의 이기심을 만족시킬 기회를 빼앗기고있는 불합리한 행위”라고 말했다. “공급 시스템이 투기 및 부 성장의 수단이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완전히 보완해야합니다.”
정재훈 기자 [email protected]

영남 일보 (www.yeongnam.com), 무단 복제, 수집,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