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년 넘게 정체 불명의 아픔을 겪은 이봉주 마라톤처럼 극복하겠습니다

TV 조선 ‘스타 다큐멘터리 마이 웨이’오늘 밤 방송

1 년 전 알 수없는 고통이 한국 땅 세계의 전설 인 지구를 여섯 바퀴 돌린 이봉주에게 찾아왔다.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그는 모든 것을 그만두고 재활을 시작해야했다.

그러나 여전히 질병의 정확한 이름을 알지 못하면 그를 더욱 고통스럽게 만듭니다.

TV 조선은 15 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스타 다큐멘터리 마이 웨이’에 이봉주가 출연 해 전투 상황을 공개하고 자신의 감정을 고백한다고 밝혔다.

1991 년 전국 스포츠 마라톤 우승, 1993 년 전국 스포츠 선수권 신기록 (2 시간 10 분 27 초), 1996 년 26 회 애틀랜타 올림픽 마라톤 은메달, 1998 년 방콕 아시안 게임 마라톤 금메달, 2001 년 105 회 보스턴 마라톤 우승 …
또한 2009 년 대전 국민 체육 마라톤 우승 후 39 세에 은퇴 한 뒤 방송, 자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온 이봉주는 원인 불명의 아픔으로 허리를 펴지 못했다. 작년부터.

1 년 넘게 이유를 모른 채 심한 허리 통증과 통증을 앓고있는 이봉주는 모든 유명 병원을 방문해 끊임없는 치료와 매일 재활 훈련을 받고있다.

이봉주는 ‘스타 다큐멘터리 마이 웽’녹화에서 “내가 좋아하는 병원에 가도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서 함께 가야한다면 어떻게해야 할까?”라고 말했다. 이 몸은 평생 동안 ‘, 때로는 좌절했습니다. “

아내 김미순 씨는 “왜 이렇게 난치병 인데요, 도대체 문제인 일을하면서 고민이 많았던 것 같아요.”

이봉주의 어머니도“어머니는 지팡이를 쓰지 않는데 아들이 들고있다”며“아들이 곧 나아질 것”이라는 진지한 믿음을 표했다.

전 야구 선수 양준혁, 전 배구 선수 김요한 등 이봉주와 특별한 인연을 가진 스포츠 스타들도 이봉주를 격려하기 위해 방송에 출연한다.

이봉주는 “인생은 마라톤이다.

마라톤을 할 때처럼 정신력으로 현재의 장애물을 극복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그는 재활 의지를 밝혔습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