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키 이어스 김문정, 새 보스로 합류 .. 김기태 감독 팀 허선행 x 윤정수 데뷔 성공[종합]

‘당나귀 귀’김문정, 새 보스로 합류 .. 김기태 감독 팀 허선행 x 윤정수 데뷔 성공[종합]


사진 = ‘당나귀 귀’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김기태 감독과 현주엽 감독의 이야기와 함께 뮤지컬 음악 감독 김문정 신임 감독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뮤지컬 배우 정성화는 14 일 방송 된 KBS2 ‘당나귀 귀는 사장님’에 패널로 출연했고, 뮤지컬 감독 김문정은 신보로 출연했다.

우선 천하장사에서 태어난 윤정수는 정식 레슬링 코치로 첫 발을 내디뎠다. 김기태 감독은 허선행의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윤정수에게 77 개의 팔 굽혀 펴기를 명령했다. 이어 ‘합천 설날 씨름 대회’에서는 윤 감독과 허선행 감독이 감독과 선수로 동시에 데뷔했다.

영암 팀 데뷔 전부터 시작한 허선행은 지난해의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경기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2 차 예선 1 라운드에서 패배 한 허선행은 당황했고, 윤 코치는 허선행의 마음을 진정시켰다. 다행히 허선행은 2, 3 라운드 우승으로 결승에 데뷔했다.

이어 음악 감독 김문정 ‘작은 음악 거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째, 오케스트라 연습 첫날 장면이 포함되었습니다. 김문정은 멤버들에게“나다”며 간결한 인사를 전했다. 김문정은 개교 25 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명성 황후’에 한국 전통 음악 팀이 새롭게 합류 했다며“신입 멤버들 때문에 긴장했다”며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특히 첫 리듬 파트가 문제 였고 기존 멤버들의 실수도 계속됐다. 김문정의 반응에 기존 멤버들은 “(그렇게 멋지게 만들었다.) 쇼에 가까워 질수록 더 예민해진다”고 밝혔다.

김문정 감독은 음악 감독 천정훈에게 연습 가이드를 부르라고 명령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크게하면 작게하라고하고 작게하면 제대로하라고하고 배우의 기교까지 요구한다. 조금 이상해 보인다. ”

식사 시간에 김문정은 멤버들과 함께 중식당을 찾았다. 멤버들에게 뭐든 주문하라고했지만 멤버들이 짬뽕을 주문하자 “덜 맵다”며 비난했다. 김문정은 외모를보고 웃으며 “그날 기분에 따라 주문 했어야했다”고 설명했다. 그 순간 김문정은 패널의 boos를 사서 ‘All’버튼을 받았다. 김문정은 “무 절임이 최고”라고 말했지만 짬뽕을 모두 맛있게 먹었다.

다음으로 현주엽의 ‘주엽 TV’제작 이야기가 그려졌다. 회계사 오디션을 앞두고있는 박광재를 위해 현주엽, 정호영, 허재가 샐러드를 만들기 위해 나섰다. 그러나 그들은 세면대 크기의 큰 그릇에 샐러드를 채우기 시작했습니다. 허재는 “다이어트 할 건가요? 먹고 죽을 건가요?” 뿐만 아니라 정호영도 소고기 구리 살 요리를 만들어주었습니다. 박광재는“먹고 싶어서가 아니라 살을 빼야해서”먹는 것에 집중했다.

또한 춤은 칼로리를 태우는 데 효과적 이라며 마당으로 나갔다. 춤을 추기 전, 그들은 신체 시력 훈련을 위해 탭볼로 운동을 시작했고 두 팀으로 나누어 탭볼과 경쟁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줄넘기로 경쟁했습니다. 워밍업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춤을 추기 시작했습니다. 박광재는 “나는 춤에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고 어디로도 갈 수 없다는 말은 들어 본 적이 없다”며 자신감을 표명했다. 박광재도 블랙 핑크의 ‘어때요?’를 추고, 김숙은 “코미디언 후배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의 운동을 마친 박광재는 촬영 전 135.3kg에서 0.2kg 감소한 135.1kg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