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양 “박찬호, 추신수, 류현진, 팀원들 … 축복 받았다”

추신수는 17 번 등번호를 포기한 이태양에게 시계를 선물한다. 부산 = 김민규 기자

“야구에 문제가 될거야.”

SSG 투수 이태양 (31)이 멋진 표정을 지었다. 11 일 이태양은 팀 선배 추신수 (39)에게 비싼 시계를 선물 받았다. 추신수는 ‘첨부 번호’17 위에 오른 이태양에게 감사를 표했다.이 큰 선물은 야구 팬들 사이에서도 큰 화제가됐다.

이태양은 “매우 깜짝 선물 인데요. 처음에는 ‘받아도 될까요?’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는“올해는 그 에너지로 잘해야 할 것 같다. 야구장에 잘 어울리는 게 (선물로) 보답 인 것 같아요. ”

시계는 비공식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태양은 “(전 팀 동료) 류현진이 시계 사진을 찍어 보냈다. 현진이 형에게 말했을 때 ‘(너무 비싸서) 입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더 좋아하실 것 같아요.’ 그는 말했다. 우선 어제 집에서 차고에 있었어요. “그가 웃었다.

조신 수와의 소통은 이미 시작됐다. 전날 (12 일) 집으로 향한 이태양은 롯지를 떠나기 전 추신수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먼저 추신수에게 휴가 계획에 대해 물었다. 그는 또한 ‘휴일은 가족과 함께해야한다’고 말했다. 13 일 아침, 그는 먼저 잘되었는지 물었다. 그는 “기분이 좋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한 “투수들은 타자에게 자주 묻는다”며 추신수와 앞으로 더 많이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태양은 메이저 리거가 된 류현진 (토론토)과 박찬호 (은퇴)와 함께 솥밥을 먹었다. 또한 추신수와 팀 메이트가되었습니다. 이태양은 ” ‘나는 운이 좋고 축복받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모두 야구를하면서 야구를하고 싶어한다. 이제 야구를 잘 할 수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SSG는 스토브 리그에서 장기적 안타가 좋은 내야수 최주환을 영입했다. 최정과 제이미 로맥은 건강이 좋고, 한유 섬 (구 한동민)이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추신수가 여기에 합류했습니다. 강력한 다른 배를 만든 것으로 평가되었습니다. 열쇠는 마운드입니다. 이태양은 “타선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투수들이 더 열심히하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야구 만 잘하면된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였다. 개막 전부터 좋은 에너지를 얻은 이태양의 2021 시즌도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 = 안희수 기자 ​​안희수 @ joongang.co.kr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