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이태양에게 값 비싼 시계 선물 … “등번호 양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신수, 이태양에게 시계 선물

(부산 = 연합 뉴스) 강덕철 기자 = SSG 추신수가 SSG 팀과 첫 인사를하면서 등번호 ’17’을 넘긴 이태양에게 시계를 선물하고있다. 11 일 오후 부산 사직 경기장에서 롯데와 연습 경기. 2021.3.11 [email protected]

(부산 = 연합 뉴스) 김경윤 기자 = 추신수 (39 · SSG 랜더스)가 스쿼드에 합류했고, 그가 가장 먼저 한 일은 팀 주니어 이태양 (31)에게 감사를 표하는 것이었다. 그의 등번호를 올렸다.

추신수는 11 일 부산 사직 구장에서 열린 KBO 프로 야구 연맹 롯데 자이언츠와의 연습 경기를 마치고 지상에서 열린 만남 식에서 이태양에게 고가의 선물을 전달했다.

추신수는 수 천만원 상당의 스위스 R 사 손목 시계를 이태양에게 전달한 뒤 “통일 번호를 포기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물론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때부터 17 번 선수로 뛰기 시작했다. 아주 애착이 많은 번호 였지만이 태양이 처음으로 양보 의사를 클럽에 전달 해줘서 고마웠다.”

그는 “이 시계는 미국에서 준비된 것”이라며 “이렇게 어려운 결정을 내린 이태양에게 감사한다”고 다시 말했다.

추신수.  SSG 인터뷰
추신수. SSG와의 인터뷰

(부산 = 연합 뉴스) 강덕철 기자 = SSG 추신수가 11 일 오후 부산 사직 경기장에서 롯데와 연습 경기를 마친 SSG 팀과 악수를 나누고있다. 오랜 메이저 리그 생활을 마치고 귀국 한 추신수는자가 격리를 끝내고 팀에 합류했다. 2021.3.11 [email protected]

17은 추신수의 특수 번호 다.

그는 부산고 때 고등학교 무대에 17 번을 올렸고 미국에 입국 한 후에도 그 번호를 고집했다.

마이너 리그 시절에는 54, 61, 16 등 다양한 숫자를 입었지만 메이저 리그 입성 후 17 번 유니폼을 입고 대성공을 거뒀다.

추신수, 이태양에게 시계 선물
추신수, 이태양에게 시계 선물

(부산 = 연합 뉴스) 강덕철 기자 = SSG 추신수가 연습을 마친 SSG 스쿼드와 첫 인사를 나누며 등번호 ’17’을 포기한 이태양에게 시계를 선물하고있다. 11 일 오후 부산 사직 경기장에서 롯데와의 경기. . 2021.3.11 [email protected]

추신수에게 등번호를 넘겨주고 비싼 시계를받은 이태양은 어리석은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클럽을 통해 그는 “이렇게 비싼 선물을 받아도 괜찮을지 모르겠다”, “추신수에게 좋은 에너지를받은 것 같지만 올해는 큰 성공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 “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