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시선이 싫다”… 아시아 무기로 찔린 미국 남자

미국에서는 명백한 이유없이 아시아 남성들이 다시 공격을 받았습니다. 가해자는 단순히 자신의 시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아시아 증오 범죄가 계속되면서 미국은 연방 차원에서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보고서에 정경윤 기자.

<기자>

갑자기 다른 남자가 길을 걷고있는 남자의 뒤를 돌진하고 즉시 돌아섰습니다.

그를 때리는 남자는 멈추고 허리를 아파합니다.



25 일 미국 뉴욕에서 23 세 남성이 뒤쳐져 36 세 아시아 남성을 무기로 찔렀다.

피해자는 위독한 상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웰링턴 첸/사건 목격자 : 가해자가 아시아계 남성을 밀쳤다고만 생각했어요. 그 남자도 돌아서 가해자를 쳐다봤습니다. 저는 그들이 서로 아는 사이인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경찰에 잡힌 용의자는 자신의 시선이 마음에 들지 않아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16 일, 한 백인 남성이 뉴욕 한복판에서 중국 여성을 밀어 쓰러 뜨 렸고, 미 공군의 한인 남성이 로스 앤젤레스 한인 타운에서 괴롭힘에 맞았습니다.

아시아 인은 공포를 묻지 않는다
아시아 인은 공포를 묻지 않는다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이후 아시아 인을 대상으로 한 증오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미국 법무부는 연방 수준에서 조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뉴욕에서는 증오 범죄에 대한 시위도 열렸습니다.

[빌 드블라지오/뉴욕 시장 : 아시아계를 향한 혐오를 멈춰야 합니다. 뉴욕 뿐 아니라 미국 전역에 전달해야 하는 메시지입니다. 아시아계 혐오를 당장 멈춰야 합니다.]

한 그룹은 작년 3 월부터 12 월까지 미국에서 아시아 인을 대상으로 한 언어 및 신체적 폭력 사례가 2,800 건 이상이라고 밝혔다.

(영상 편집 : 이승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