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터컵’주연 한예리, ​​”이런 행운이 돌아 올까?”

영화 ‘버터컵’출연 한 한예리 [사진 판시네마]

“그렇게 좋은 영화가 될 거라 생각한 게 아니 었어요. 함께 작업하는 게 재미있을 작은 영화라고 생각 했어요.”
배우 한예리 (37)가 23 일 할리우드 영화 ‘미나리’에 대한 영상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버터컵’은 1980 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찾아 낯선 남미 농장으로 향하는 한국 가족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윤여정, 한예리, ​​스티븐 연이 출연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첫 데뷔 해 현지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는 Golden Globe Foreign Language Film Awards 및 American Actors Guild Awards (SAG) Film Ensemble Award, Supporting Actress Award 및 Best Actor Award에 후보로 올랐습니다.
한예리는 낯선 땅에서 가족을 이끄는 어머니 ‘모니카’역을 맡았다. 그는 “윤여정이 ‘할리우드의 H도 못 봤다’고했는데 나도 마찬가지다. 생각이 없었다”며 할리우드 진출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그런 웅장 함은 생각하지 않지만 이것이 내가 할 수있는 마지막 일이 될 수있을 것 같다.”너무 힘들었고 배우들은 육체적으로 지 쳤고 한계가 다가올 까봐 많이 걱정했다”고 그는 회상했다.

영화 '버터컵'. [사진 판시네마]

영화 ‘버터컵’. [사진 판시네마]

또한 밴쿠버 비평가 협회 최우수 남우 조연상 ‘미나리’등 26 개 트로피를 수상한 윤여정에 대해서는 “선생님 께서 ‘우리를 알아 보는 사람이 없으니까 따라 가자’고 말했다. 많은 것을 배웠고 감사했다”며“선생님이 오스카상을 받으 셨으면 좋겠다. 큰 선물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반대 역인 스티븐 연에 대해서는 “저는 정직하고 친근한 사람입니다. 모르는 것도 많고 알고 싶은 것이 많으니 도와주세요”라고 묻고 “어땠어? ? ” 그는“내 호흡과 일치하는 것이 도움이되었다”고 말했다. “ ‘미나리’에 자신의 이야기가 담겨있어서 잘하고 싶다고 생각한 것 같아요.”

영화 '버터컵'출연 한 한예리 [사진 판시네마]

영화 ‘버터컵’출연 한 한예리 [사진 판시네마]

또한 정 이삭 감독의 ‘정말 특별한 사람’이라며 높은 신뢰감을 표했다. 한 씨는 “감독님이 정말 착한 사람이라서 그 사람이 잘 되길 바라며 내가하면 행복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못하면하겠다.” 정말 좋은 배우를 소개합니다. 매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Buttercup’이 좋은 작품으로 기억 될 것 같다. 다시 체험 할 수 있을까요? 이런 행운이 다시 오길 바라지 만 거기에 없을 것 같다”며“한예리가가는 곳마다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다는 말을 들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