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냉동 자금 무제한 사용에 대한 합의”왜 가짜 뉴스 급 ‘Unple’인가?

선장을 구금하고있는 한국 선박 ‘코리아 케미’와이란은 한국 상업 은행과 연계 된 자금 동결 문제가 해결됐다고 말했지만 한국 정부는이를 ​​부인했다.

22 일이란 테헤란 한국 대사관에서는 유정현 대사와 헴 마티이란 중앙 은행 총재가 만난다. 하고있다. 연합 뉴스

22 일 밤이란 국영 언론은 “오늘,이란 중앙 은행 총재 압돌 나서 헤 마티 (Abdolnaser Hemmati)는 한국의 요청에 따라 테헤란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유정현 대사를 만나 이체 및 사용에 동의했다. 동결 된 자금. ” 특히 유 대사는 “한국 정부는이란의 동결 자금을 이체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준비가되어 있으며 한도 ​​나 제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란“한국, 자금 무제한 이체 제안”

그러나 외교부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약 70 억 달러 (약 6.7 조원)의 동결 자산 중 일부를이란의 미지급 기부금과 인도적 목적으로 사용하겠다는 이전 협상에서 변경된 것은 없습니다. 또한 정부는 ‘스위스 인도주의 무역 채널 (SHTA)’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검토했다. 22 일 헤 마티 대통령과 유 대사의 인터뷰에서 외교부는이란이 한국의 제안에 동의했을뿐이란이 밝힌 바와 같이 원하는만큼 돈을 벌 수 있다는 합의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 “이란의 주장은 중요한 전제를 놓치고 있습니다. 스위스 계좌로 송금하는 문제와 UN 기부금 및 인도 주의적 목적의 사용은 미국과 처음 합의가 이뤄졌을 때만 조치를 취할 수있는 문제입니다.”말했다. 자금은 미국의 제재에 구속되기 때문에 미국은 예외적으로 허용되는 인도 주의적 사용에 결국 동의해야합니다.

부산 코리아 케미 선박 관리 회사 사무실에 걸려있는 배 사진.  중앙 사진

부산 코리아 케미 선박 관리 회사 사무실에 걸려있는 배 사진. 중앙 사진

결국, 여전히 절차상의 기술적 문제가 있습니다. 유엔 기여의 경우 최근 유엔과 미국의 승인을 받아 실제 지불 만하면됐지만 마지막 순간에이란은“돈이 들어가면 안된다”며 입장을 바꿨다. 미국 “이라고하며 한때 파괴되었다고합니다.

이란, 때가되면 협상 상황을 왜곡

외무부가 설명했듯이이란의 발표는 ‘가짜 뉴스’에 가깝다. 선박과 승무원을 구금 한 이후이란은 이러한 유형의 미디어를 계속해서 재생 해 왔습니다. 한국이 구급차 제공을 거부하거나 동결 된 자금에 대한이자를 징수하기로 결정한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결국 외교관들은 이것이이란의 절박한 상황을 반영하는지 분석했습니다. 배를 구금 한 이유는 환경 오염 때문이다. 왜냐하면 그를 증명할 증거가 아직없고 협상력을 향상시킬 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이란은 구금이 순전히 법적, 기술적 문제이며 동결 된 자금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결국 동결 자금 해제 문제를 진전시키려는이란의 의도는 불가피합니다.
특히 핵 협정 복귀 여부를 놓고 미국과 논의해야한다는 압력은 이런 언론 매체를 통해 표현되는 반면, 제재는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과이란 혁명 수비대의 여론을 가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배를 잡는 데 앞장 섰던 사람이 악화되었습니다.
유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