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도, 학대 혐의 … 에이전시 무상 전문가

‘이달의 소녀’추신수, 성희롱 가해자 선정
“내가 치지 않았지만 정신적으로 괴롭혔다”라고 주장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이달의 소녀 추 / 사진 = 한경 DB, 네이트 판

이달의 걸 그룹 추 (본명 김지우)도 괴롭힘으로 지명됐다. 에이전시 측은 즉시 공식 입장을 취하고 “일이 없다”고 말했다.

22 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달의 소녀 인 추에게 학대를 당했다는 기사가 실렸다.

작가 A 씨는 중학교 졸업 앨범을 인증하며 “추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괴롭힘을 당했다. 그를 개인 대화방에 초대하고 맹세하고 협박했다. 그 후에는 식사도 못했고 항상 그랬다. 교실에서만. ”

그러자 그는 “당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기억하고 싶지 않아 증거를 수집하지 않았기 때문에 한심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추씨가 왜 자신을 괴롭히는 지 직접 물었다 고 말했다. 그는 “추 네집 지하 주차장에서 놀 때 엄마가 일찍 집에 가야 할까봐 걱정이된다고 하셨는데, 엄마가 걱정하시는 것 같다”고했는데 안됐어 . 추씨의 어머니는 내가 기분이 안 좋다고했고 엄격한 사람 취급을 받았다고 했어요. ”

또한 A 씨는 추씨가 자신의 소지품을 훔치고 냄새를 맡았다 고 비난하고 성능 테스트를했을 때 공개적으로 야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때때로 돈을 치고 돈을 뜯어 본 적이 없지만 명백한 학교 폭력이기도하다”고 주장했다.

그 이후로 다른 기사가 출판되었습니다. 네티즌 B는 츄와 초등학교와 중학교 졸업생이라고 말하며“모르는 말을 만들어 친구들과 헤어지게 만들었다”고 썼다. “추는 육체적 고통이 아니라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 죽고 싶을만큼 힘들었다. 다른 친구들에게 이유를 물었을 때 그는 김지우 (추)가 너와 함께 가지 말라고했다. 그렇지 않으면 나 ‘라고 말했다. 똑같이 맞을거야. ”

B 씨는 “츄는 이미지 관리를 잘해서 누군가는 귀여운 아이가 될 수 있고 좋은 친구가 될 수있다. 반대로 학교 폭력 가해자는 친구가있다. 가해자의 친구는 그의 친구라고 생각한다. 착한 아이. 나는 말할 수 없다. ”

추가 ‘던져졌다’고도했다. “나는 계속 내 물건을 훔쳤다. 그는 잃어버린 물건을 모두 가지고 있었다. 나는 확신하지 못해서 말할 수 없었지만 그 친구가 문구점에서 물건을 훔친 것을 잡았을 때 확신했다.”

'이달의 소녀'추도 학대 혐의 ... 대행사

기사에는 추씨가 학교 폭력 피해자라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C 씨는 츄와 중학교 졸업생이라고 말하며 “전학 후 치마가 왜 이렇게 짧아서 우스꽝스러운 소문으로 우리 그룹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눈을 마주쳐 서 같이 먹으라고 외치며 ‘왜 그렇게 웃고 있니’라고해서 제대로 먹지 못했다. 학년이 바뀌기 4 개월 전이다. 츄는 주인공이 아니다. ,하지만 다른 아이들과 확실히 동의합시다. ” 강조.

이후 추와 동창이라고 말한 D 씨는 “피해자들의 기사를 보자 마자 재밌을 뿐이었다. 어?”라고 지적했다. 우리는 같은 클래스에 있었기 때문에 인증이 가능했고 대신 부풀려서 바운스되었습니다. ”

이달의 소녀는 현진에서 추까지 의혹이 생겼다. 소속사 블록 베리 크리에이티브는 “제출 된 혐의에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있다”고 경고하고 “사유없이 허위 정보로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성이 훼손 될 경우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 했다.

한편 1999 년생 추는 2017 년 이달의 소녀로 데뷔 해 활동 중이다. 최근 MBC ‘무엇을 하시나요?’에 출연했습니다. 순수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다음은 이번 달 여자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Blockberry Creative입니다. 현재 온라인으로 확산되고있는 이달의 소녀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발표하게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첫째, 이슈와 관련된 콘텐츠 관계를 명확히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기 된 혐의는 사실과 다릅니다. 그러면 더 이상 무차별적인 확산이 없어야합니다.

또한, 허위 사실이 아닌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성을 훼손하는 경우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상황을 용납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투기 적 신고는 자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한경 닷컴 김예랑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