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론즈 드림 2’신은정 “남편 박성웅이 부러워 … 손 잡는 장면도 안보여”

‘브론즈 드림 2’신은정 “남편 박성웅이 부러워 … 손 잡는 장면도 안보여”

고침 2021.02.23 01:23입력 2021.02.23 01:23



사진 = SBS ‘동상 드림 2’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신은정이 출연 해 남편 박성웅의 질투심을 폭로했다.

신은정은 지난 22 일 방송 된 SBS ‘청춘의 꿈 2- 너는 내 운명’에서 남편 박성웅의 질투를 언급했다.

서장훈은“신은정이 부러워서 박성웅의 침대 장면을보고 던졌다”며 궁금해했다.

신은정은 한숨을 내쉬며 “많이 참았다”며 “박성웅이 나쁜 장면을보고 대본을 던졌다 고했는데 그게 싫었지만 이겼다. 잘 쏠 수 있도록 격려 해달라고 했어요. 질투가 전혀 없습니다. “

그는 “조미료처럼 ​​’첫 장면의 침대 신’이라고 말했지만 대담이다. 오히려 (박성웅)이 드라마에서 손을 잡는 장면이 보이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또한 “류승룡의 오빠와 대학 동창이 친하다. 식당에서 승룡의 오빠를 만났는데 환하게 웃었다 고 생각한다. 그때 거기있을 때 아기를 낳았다. 박성웅은“왜 다른 사람들에게 이렇게 밝게 웃고있는거야?”며 박성웅의 질투를 폭로했다.

김봉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