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광역시, 두산전 1 차전 패배 … 15 회 제 2 차전

13 일 청주 SK 호크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1 SK 핸드볼 코리아 리그 남자부 두산전 1 차전에서 인천시 공사 심재복이 슛을 날린다. 사진 제공 = 한국 핸드볼 협회

SK 핸드볼 코리아 리그 첫 남자 선수권에 도전하고있는 인천 광역시가 두산에서 쫓겨 난다.

인천 광역시는 13 일 충북 청주 올림픽 관에서 열린 2020-2021 SK 핸드볼 코리아 리그 남자 선수권 1 차전에서 두산과의 경기에서 안타깝게도 21 대 23으로 패했다.

이처럼 인천 도시 공사는 15 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2 차전에서 3 골 이상 승리해야만 챔피언이 될 수있다. 인천 광역시가 2 차전에서 두산에 패하거나 무승부하면 두산의 우승이 확정된다. 인천 광역시가 2 골로 이기면 7m 드로로 승자가 결정된다.

전반은 완전히 두산의 분위기였다.

두산은 경기 시작과 함께 심재복 (CB)의 잘못을 빠른 공격으로 이어주는 나 승도 (RW)와 함께 승리를 거두었 다. 박찬영의 연속 세이브에 이어 나 승도와 정정경 (CB)이 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경기 초반 두산을 이끌었다.

결국 전반전은 10 대 15로, 인천시 공사는 5 점 뒤처졌다.

하반기 시작과 함께 인천 도시 공사는 이창우와 세이브 쇼를 펼쳤고 박영준 (LB)과 고경수 (LB)가 골을 넣어 15 대 17, 2 점 차를 따냈다.

드디어 후반 18 분 인천 광역시는 이조 셉 (CB), 최현근 (RB)과 연속으로 동점을 기록하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2 분 동안 인천 광역시가 두 곳을 파견하자 분위기가 다시 바뀌었다.

후반 22 분 인천은 18 대 21 일의 상황에서 이조 셉의 빠른 공격으로 막판을 쫓아 갔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이날 인천시 공사의 이창우 골키퍼는 15 세이브와 44.1 %의 방어율로 최고를 기록했다.

MVP로 선정 된 강 전구 두산 (7 점 3 어시스트).

이종만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인천 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