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과 다영 다영이 다시 나왔다 … “결국 다음 산으로 도망쳐”

흥국 생명의 쌍둥이 자매이다 영 (왼쪽)과 이재영. 연합 뉴스

또 다른 피해자는 흥국 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다영 (25) 씨 (25)가 학교 폭력 피해자들에게 사과 한 뒤 3 일 만에 밝혀졌다.

A 씨는 13 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는 또 다른 피해자 다”라는 글을 올렸다. A 씨는 운이 좋았다. “사고 후 며칠이 지나면 자신의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이 기사를 읽은 후 너무 화가 나서 할 수 없다는 느낌으로 글을 쓴다. 더 이상. ”

초등학교 6 학년 때 쌍둥이 자매를 만난 A 씨는 “불행의 시작이라는 것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그는“기숙사에서 놀고 좋아하는만큼 놀다가 정말 진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옷을 정리해야하는데 항상 가장 기본적인 빨래를 동료 나 후배없이해야하고, 그들을 만나면 무시하고 맹세하고 때린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또한 쌍둥이 자매 중 한 명이 병원에 자주 갔고 다른 자매들과 달리 병원에 갔던 날 항상 그를 동반했다고 말했다. A 씨는 “다른 사람들은 모두 혼자 가는데 그가 병원에가는 날에는 항상 그와 동행한다”고 말했다. “원래 2 인조 였다면 나도 자주 병원에 가는데 왜 항상 혼자 갔는지 궁금하다.”

A 씨는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A 씨는“기숙사에서 내 방식대로 할 수 없을 때 부모님과 계속 이야기하는 것이 일상이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잘못을했을 때에도 부모님과 자주 이야기를 나누고 그룹에서 다 쳤어요.”

A 씨는 “더 이상 여기서 살 수 없어서 1 년 반 만에 그 옆 산으로 도망 쳤다”고 말했다. “운동 시간을 잃으면 서 누군가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배구를하고 싶었습니다.” 말했다.

A 씨는 2009 년 전북 전주 근영 중학교 배구부에서 자신과 쌍둥이 자매가 함께 뛰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대한 체육회 학생 운동 선수로 등록한 개인 정보를 공개했다.

A 씨는 이날 “두 선수의 컨디션이 매우 나쁘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침착해야한다. 선수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괜찮은 상태에있을 때 징계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허용 가능한 상태 여야한다고 지적했는데, 왜 그래야합니까? ”

그는 “그런 일을 받아 들일 수 있기 때문에 참아 온 사람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안정이 필요한 상황? 어릴 때부터 부정적인 생각으로 다른 사람이 살고 있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가?”라고 말했다.

A 씨는 “이렇게 고요한 침묵을 기다리면 그 때의 사건이 하나씩 올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조용히 지켜 보는 사람들이있을 것이기 때문에”추가 공개를 예상했다.

그는 “재산을 전부 내어도 피해자가 입은 상처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말로 결론을 내 렸습니다.

속속 … 규율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클럽과 연맹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0 일 쌍둥이 자매는 10 일 “죄책감이 깊다”며 초 · 중학교 배구부에서 동료를 폭행 한 혐의를 받고있는 쌍둥이 자매들이 말했다. 흥국 생명도 클럽 차원에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사과했다. 논란 끝에 쌍둥이 자매는 구단을 떠나 11 일 경북 김천 실내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 결장했다.

사죄 이후에도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여자 배구 선수들의 학업 폭력 사실 조사 및 엄격한 대응 촉구’, ‘배구 계 영구 퇴장’등의 청원이 게재되면서 논란이 이어졌다.

쌍둥이 자매에 이어 남자 프로 배구 OK 금융 그룹 송명근과 심경섭도 중 · 고등학교 때 동료를 폭행 한 혐의를 받았다. 그들은 공개 직후 학대를 인정하고 클럽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프로 선수들의 학교 폭력 논란이 계속되면서 구단과 대한 배구 연맹 (KOVO)은 징계 수준과시기를 놓고 끊임없이 고민하고있다. 이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는 “배구 갱스터 미투가 자꾸 나온다” “희롱 피해자들이 국가 대표로 뛰는 모습을 볼 수 없다”고 전했다. “행복한 희생자는 평생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야한다. 가해자는 추방되어야한다”팀도 끝났다 “”피해자들이 분명한데도 연맹은 여전히 ​​고군분투하고있다 “는 지적이 나오고있다.

정혜정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