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을 치는 소녀들’, 재미와 성적 모두 … 시청률 10 % 돌파

사진 설명‘골을 치는 소녀들’은 2 회 만에 시청률 10 %를 넘어 섰다. / ‘목표를 맞추는 소녀들’캡처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시청률 조사 업체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2 일 오후 방송 된 SBS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골 스트라이킹 걸스’의 2 회는 전국 시청률 10.2 %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 된 첫 회보다 1.8 %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또한 광고주들의 관심을 끄는 ‘2049 (20 ~ 49 세)’시청률도 5 %를 넘어 섰다. 이날 방송은 ‘FC Fire Moth’와 ‘FC Gavengers’가 결승전을 치르는 과정을 보여준다.

‘FC Gavengers’의 Ace Onami는 경기 전 허벅지 근육통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했다. “아픔이 너무 미안하다”며 팀원들에게 피해를 입혀 눈물을 흘렸지 만 경기가 시작될 때“선배님들이 열심히 일하고 있으니 여기서 포기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고통스러워서 미안 해요.”

그러나 결승전은 ‘FC Fire Moth’가 주도했습니다. 무용부 플렉서블 스트라이커 조하나의 오프닝 골에 이어 전천후 에이스 박선영의 골이 이어졌고, 우승은 ‘FC 파이어 모스’로 향했다.

특히 박선영의 쐐기 골이 터지는 순간 분당 시청률은 무려 14 %로 치솟았다. 황선홍은 ‘최선을 다했다’고 ‘FX 게이저 스’팀원들을 위로했고 조혜련은 ‘박선영을 쫓고 싶어 죽을 것 같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최종 시상식에서는 최종 우승팀 ‘FC 파이어 나방’이 우승 트로피와 가전 제품 6 종을 시상했다. MVP는 박선영이었다. 그는 “모두의 열정이 승자 다. 여자들이 축구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2 개월 후 재 대결을 제안했다. 선수들은 모두 의지를 불 태우고 다음 경기를 약속했다. 한편 ‘골을 터뜨린 소녀들’은 황선홍, 김병기, 최진철, 이춘수가 여자 축구 팀 감독으로 경기를 치르는 과정을 설명한다.

송경아, 한혜진, 이현이, 송해 나, 이성미, 이경실, 조혜련, 안영미, 신봉선 등이 출연한다.

[email protected][연예부 | [email protected]]-특종 및 문제에 강합니다! 1 위 매체 [더팩트]
-새 주소 ‘TF.co.kr’을 기억 해주세요![http://www.TF.co.kr]
-워킹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