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 “연금으로 3 만 포인트 가겠다는 판단으로 투자해야한다”

사진 설명John Lee Meritz Asset Management CEO.

존 리 메리츠 자산 운용 대표는 국민 연금과 연기금에 대한 국내 주식 투자를 늘려 한국 기업을 키워야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올해 국내 주식 시장에서 연금 기금이 팔리고있어 유감 스럽다.

이종훈 대표는 9 일 매경 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연금 기금은 국내 주식 비중 감소로 한국 주식을 지속적으로 매도하고있다”고 말했다. 말했다.

사실 연기금은 올해 국내 주식을 하루 만에 팔고있다. 특히 지난해 12 월 24 일 이후 연휴 전 32 거래일에 ‘매도’를 보이고있다. 역대 최장기이며, 연기금으로 매각 된 국내 주식은 10 조 8118 억원이다.

한국에서 연기금의 순매도는 자산 배분 비율을 통제하는 것이다. 국민 연금의 기금 운용 계획에 따르면 올해 목표 주식 비율은 16.8 %로 전년보다 0.5 % 포인트 줄었다. 코스피가 상자를 뚫고 치 솟자 포트폴리오에있는 주식을 팔아야했습니다.

“연금 기금은 국내 주식 투자를 늘려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한국의 다음 단계에서 주도적 인 역할을해야한다”고 말했다. 지적했다.

연기금이 국내 기업에 투자하여 일자리 창출,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를 창출해야한다는 설명도 나왔다. 또한 연기금 유입이 증가하면 더 많은 젊은이들이 스타트 업을 시작할 수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국내 연금 기금을 ‘못 속의 고래’와 비교합니다. 규모가 커서 국내 시장 영향력이 커지면서 이제는 외국인 투자에 눈을 돌려야한다는 의미 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잘못된 생각이라고 John Lee는 말했습니다.

그는“연못을 강이나 바다로 바꿀 생각을해야한다”고 말했다. “국가 인프라가 강하다.이를 무시하고 외국인 투자 비율을 높이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다.”

연기금 입장에서는 국내 주식이 해외 주식보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만큼 투자해야 할 기업이 많다는 설명이다. 특히 연기금 규모는 커졌지 만 코스피도 장기적으로 3 만점에 달할 것이라는 판단으로 투자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공매도 지지자로 여겨지는 오해도 해소됐다. 이 대표는 최근 지상파 방송에 출연 해 공매도 체제의 기능을 설명했다. 이에 일부 투자자들은 공매도를 무조건 칭찬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이종훈 대표는 “공매도 자체를 승인하는 것이 아니라 공매도의 순기능을 설명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매도는 기본적으로 주식을 빌려 투자하는 방식이라 결국 매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투자 상승세는 영원히 되돌릴 수 없다고 설명한다.

“단기 수익에 투자하는 사람들에게 약간의 영향이있을 수 있지만, 그것이 공매도를 의미하거나 장기 투자자를위한 것이 아닙니다.”라고 John Lee는 말했습니다. “어쨌든 펀더멘털이 좋은 기업은 결국 주가를 올리게된다.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경택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