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코로나 19로 기업 순위 변동 … 한진, 넷마블, 셀트리온 급상승

Ⓒ 뉴스

【오늘의 최병천 기자】 국내 대기업의 지형도는 코로나 19 (코로나 19)가 휩쓸었던 해에 크게 변동했다. 특히 아시아나 항공을 인수 한 한진과 카카오, 네이버, 넷마블, 셀트리온 등 비 대면 수혜자들이 괄목할만한 진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10 일 공정 거래위원회가 선정한 64 개 대기업의 올해 자산 변동 예측 결과 기업 평가 사이트 CEO 점수에 따르면 공정 자산 총액은 2261 조 896 억원으로 84.988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작년보다 10 억원. 설문 조사는 지난해 9 월말 공정 자산, 인수 합병, 계열사 분리 등을 고려하여 지난해 9 월 말 공정 자산을 기준으로 진행됐다.

자산 규모 별 총 18 개 그룹은 작년과 동일하지만 46 개 그룹의 순위에 큰 변화가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 그룹의 공정 자산은 연간 15 조 5,690 억 원 증가한 44 조 4,100 억 원으로 올해 우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대차 그룹은 243 조 6,848 억원으로 2 위, SK 그룹은 232.369 억원으로 3 위를 유지할 전망이다. 현대차의 경우 SK의 자산 격차는 지난해 9 조 1,787 억원에서 올해 11 조 6,479 억원으로 확대됐다.

이에 이어 LG (13 조 7000 억원), 롯데 (120 조 87 조원), 포스코 (84 조 883 억원), 한화 (74 조 4049 억원)도 지난해와 같은 4 ~ 7 위를 유지했다.

다만 8 위는 지난해 GS로부터 둔산 인프라 코어를 인수 한 현대 중공업으로 변경된다. 현대 중공업은 1 년에 6 조 8,109 억 원의 공정 자산을 6 조 6,735 억 원으로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GS도 자산을 1 조 2,300 억 원 늘 렸지만 한 단계 감소한 67 조 755 억 원으로 예상된다.

농협도 자산 규모 63 조 4,910 억원으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0 위를 유지하고있다. 아시아나 항공을 인수 한 한진은 2 조 364 억 원 증가한 57 조 5,835 억 원으로 11 위로 3 단계 상승 할 전망이다. 한진은 오너가있는 비즈니스 그룹에서 9 위를 차지했으며 실제로 비즈니스 세계에서 상위 10 위에 다시 진입했습니다.

한진의 부상으로 지난해 11 ~ 13 위를 기록한 신세계 · KT · CJ 랭킹이 올해 한 걸음 내려갈 전망이다.

상위 10 위를 제외하고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혜택을받는 부문은 큰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카카오의 순위는 지난해 23 위에서 올해 22 위로 올라 섰다. 네이버는 41 위 ~ 34 위, 넷마블은 47 위 ~ 38 위입니다.

셀트리온의 자산 규모는 지난해 8 조 8,377 억원에서 올해 13 조 8,420 억원으로 5 조원 이상 늘어났다. 셀트리온은 두 자릿수 상승한 유일한 기업입니다. 이는 셀트리온이 셀트리온 헬스 케어 홀딩스를 설립하면서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 헬스 케어 주식의 현물 출자 때문이다.

반면 두산은 두산 인프라 코어 매각으로 자산 규모가 6 조 9,086 억원 감소한 15 위에서 17 위로 22 조 3,421 억원으로 줄었다.

또한 영풍 (28 일 → 29 일), 대우 조선 해양 (29 일 → 31 일), 코오롱 (33 일 → 36 일), 이랜드 (36 위 → 39 위), OCI (35 위 → 41 위), 태영 (37 위 → 42 위) , 세아 (40 → 43), 넥슨 (42 → 44), 호반 건설 (44 → 45), 중흥 건설 (46 → 48) 등이 예상된다.

Copyright © Today Newspape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