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스트라이커의 톨게이트 철수 …

10 일 오전 6 시부 터 파업을 발표 한 청구인은 파업을 취소했다. [뉴스 1]

당초 10 일 오전 6 시부 터 파업을 결정했던 한국 도로 공사 서비스 (주) 노조는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결과적으로 내일 전국 모든 영업소에서 수수료 지불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집니다.

파업 통보 후 협상 철회 결정
우리는 계속해서 문제를 논의 할 것입니다
「부정적인 여론 부담 파업」관찰 맵

9 일 도공 서비스에 따르면 노사 양측은 노조의 파업 예고 이후 다시 협상을 시작하고 문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로 합의하고 파업을 철회하기로 합의했다.

이전에는 5,100 명 등으로 구성된 도예 봉사 조합이 회사에 주어졌다. 보류를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경영진이 부당한 요구라고 불편을 표하자 노조는 협상 중단을 선언하고 10 일 오전 6 시부 터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알렸다. 회사 측은 서비스 업체와 계약을 맺은 수수료 납부자가 도예가의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임금이 한 번에 35 % 인상됐다고 밝혔다.

또한 도예 사 본부가 운영하는 임금 피크제를 도예가 서비스로 폐지하고 퇴직 연도를 61 세로 늘렸다 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올해 초에 다른 공공 기관으로 지정되어 공식적인 공기업이되었다. 이는 안정적인 직업이되었음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도예 노조가 파업을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파업에 대한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노동 조합이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해석된다.

익명을 요구 한 도예가 관계자는 “매체에 파업 소식이 보도되면서 시민들의 부정적 반응이 심해져 노조가 상당한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강갑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