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무공해 차량 사업장 및 충전소 현장 첫 방문

전기 및 수소 버스 생산 시설 현장 방문

(서울 = 연합 뉴스) 한한 애 환경 부장관 (오른쪽)이 28 일 오전 전라북도 완주군 현대 자동차 전주 공장을 방문해 전기 · 수소 버스 생산 시설을 둘러보고있다. 2021.1.28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전주 = 연합 뉴스) 김은경 기자 = 한정애 환경 부장관이 28 일 오전 뉴딜의 대표적인 한국판 제로 오염 차량 공급 사업 현장을 첫 현장 방문 취임 후 이사.

한 장관이 방문한 현장은 전라북도 완주군 현대 자동차 전주 공장과 인근 완주 수소 충전소이다.

현대 자동차 전주 공장은 전기 및 수소 버스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 및 수소 상용차 공장입니다.

완주 수소 충전소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수소 차 (승용차, 상업용)를 충전 할 수있는 곳으로 국내 최대 규모 다.

한정애 장관은 수소 차 생산 시설을 점검하고 공무원들을 격려하며 올해 30 만대 무공해 차량 달성을 위해 적시에 차량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수소 버스 생산 현장을 둘러 보며 관계자의 설명을들을 때 수소 탱크 제조사가 어디 있는지 묻는 등 현장 상황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완주 수소 충전소에서는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 수소 차를 직접 충전했다.

환경부는 올해 말까지 전기차, 수소 차 등 무공해 차량 (이륜차 포함) 30 만대를 공급해 교통부 문의 탄소 중립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륜차를 포함한 무공해 차량 17 만 9000 대를 공급했으며 올해 추가로 136,000,185 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 자동차는 올해 2025 년까지 스위스 H2 에너지에 저상 수소 전기 버스 300 대, 전기 버스 440 대, 대형 수소 전기 트럭 1,600 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정애 장관은 “이미 현실이 된 무공해 자동차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세계가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있다”고 말했다. 당신의 능력에 집중하십시오.”라고 그는 말했다.

한 장관은 또 “한국 시장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려면 정부의 역할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애 장관, 수소 충전 시연
한정애 장관, 수소 충전 시연

(서울 = 연합 뉴스) 한한 애 환경부 장관이 28 일 오전 전라북도 완주군 수소 충전소를 방문해 수소 충전 시연을하고있다. 2021.1.28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