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코로나도 … 외국인 투자 감소는 이례적

한국에 투자 한 외국 기업 A 사는 한국 탈퇴 계획을 진지하게 검토하고있다. 인건비 상승으로 수익성이 계속 악화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겹칩니다. 한 회사 관계자는“작년에 한 번 투자와 고용을 줄였다”고 말했다. “빈번한 파업과 투쟁의 노동 운동도 부담입니다.” 한국 고용 연맹에서 소개 한 사례입니다.

작년 직접 투자 6 년 중 최저
주당 52 시간, 최저 임금 인상도 영향
2 년 연속 최악의 두 자릿수
“코로나가 끝나도 회복하기 어려울 수있다”
일본, 무역 분쟁에 대한 투자 절반 삭감

대구에서 자동차 용 고무 제품을 생산하는 외국 기업 게이츠 코리아는 지난해 공장을 폐쇄했다. 30 년 넘게 꾸준히 흑자를 내고 결국 문을 닫은 회사 다. 여기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지난해 외국인 직접 투자 (FDI) 규모는 6 년 만에 가장 낮았다. 최저 임금 인상과 근로 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하는 상황에서 코로나 19로 최악의 해를 보낸 여파 다.

연도 별 외국인 직접 투자

산업 통상 자원부는 작년에 FDI가보고 된대로 27 억 4 천만 달러, 도착 일로 119 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12 일 발표했다. 2019 년과 비교하면 보고서에서 11.1 %, 도착시 17 % 감소했습니다. 이는 2018 년 이후 2 년 연속 두 자릿수 감소입니다. 작년의 FDI는보고 된 바와 같이 2014 년 (미화 190 억 달러) 이후 6 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도착 당시에는 2013 년 (98 억 4 천만 달러)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19 확산과 함께 외국인 투자를 막는 구조적 요인도 있었다. 한국 고용 인구 연합회와 한국인 사학회 조사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 기업의 39.2 %가 국내 기업 환경이 다른 나라에 비해 우호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국내 경영 환경을 우호적이라고 여긴 외국인 투자 기업 (18.4 %)의 2 배 이상이었다. 외국 기업은 ‘고용 및 노동 정책과 법규'(25.1 %), ‘노사 관계'(19.0 %)를 경영 환경에 걸림돌로 꼽았다.

국가 별 외국인 투자 실적

국가 별 외국인 투자 실적

현 정부 정책 중 가장 큰 부담은 ‘근로 시간 단축'(25.2 %)과 ‘최저 임금 급등'(19.2 %)이라고 응답 한 응답자가 많았다. 설문 조사에 응답 한 B 사는“주 52 시간 근무 등 규제가 단기간에 빠르게 도입됐다. 기업이 예측하기가 쉽지 않았고 대응하기가 훨씬 더 어려웠습니다. ”

C 사는“파업이 본격화되는 동안 노동 조합이 학교 시간에 외국인 CEO의 집 앞에서 집을 모았다. 외국인 CEO는 상당히 위협적인 것으로 간주되어 노조를 고소했습니다.” “파업이 일어나면 노조는 먼저 정치에 간다. “노조 정치인들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회사에 압력을가했기 때문입니다.”

연세대 학교 경제학과 성태윤 교수는“코로나 19 이전에는 인건비 상승과 각종 기업 규제로 외국인 투자 기업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의 투자 환경이 좋지 않았다. 투자자) 회복이 어렵다.”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빅 데이터, 바이오, 인공 지능 (AI) 등 신산업에 대한 투자가 다소 증가하고 있습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신산업에 대한 투자액은 84 억 2 천만 달러였다. 1 년 전에 비해 9.3 % 증가했습니다. 코로나 19로 비 대면 경제 활동이 등장하면서 데이터 센터, 전자 상거래 서비스 유통 센터 등 인프라 확보에 많은 투자가있었습니다.

지난해 지역별 (보고 기준) 외국인 투자액을 보면 무역 갈등을 겪고있는 일본은 거의 절반 (-49.1 %) 감소했다. 미국 (-34.5 %)과 유럽 연합 (EU · -33.8 %)도 크게 감소했습니다. 반면 중국, 홍콩, 싱가포르 및 기타 중국 지역 (26.5 %)은 크게 증가했습니다. 특히 중국은 2019 년에 비해 2 배 이상 증가한 18 억 9 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올해도 전망은 좋지 않습니다. 유엔 무역 개발 회의 (UNCTAD)는 올해 글로벌 FDI가 작년보다 5 ~ 10 % 감소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세종 = 김남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