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군 ‘치킨 갑질’, 본부 관계자는 “사실과 다르다”반박

‘갭질 논란’속에서 공군 부대가 125 만원 상당의 닭을 주문하고 전액 환불 한 뒤 ‘공군 관계자’라고 주장한 사람이 온라인에 올린 글 내용 진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작년 말 고양시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 회사는 치킨을 주문한 군 관계자가 배달 비용을 더 많이 지불했기 때문에 별 하나와 항의 소를 남겼다. 병사로 알려진 한 평론가는 “지난번에 단체를 주문할 때 닭 가슴살을 수십 개 주었기 때문에 부대가 항의하고 환불했다”고 말했다.

이를 본 치킨 프랜차이즈는 “당시 4 ~ 5 개가 틀리게 나뉘어 포장되어 부족했다”고 시인했지만 “반복 사과하고 치킨을 추가하고 120 개의 치즈 볼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콜라. ” 그러나 프랜차이즈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견이 좁아지지 않았기 때문에 주인은 결국 치킨 값 125 만원을 군부대에 반환했다. 환불 사건이 발생한 시점은 지난해 5 월에 발표됐다.

위 사건이 늦게 알려 지자 네티즌들은 공군이“싸다 ”고 비난했다. 그러자 부대원이라고 말한 네티즌은“닭 가슴살이 너무 두껍고 건조해서가 아니라 닭의 상태가 너무 나빠서 냄새가 나고 설사와 복통을 앓고있어 본사를 통해 환불을 요청했다. “주인이 사과 한 적이 없다.”

또한 “회사는 본사에서 공급하는 닭을 사용하는 회사가 아니기 때문에 본사의 동의를 얻어 환불했다”, “사업주가 군기지를 방문해 추가 고발을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본부 관계자는 YTN PLUS와의 통화에서 “공군이 과도하게 대응 한 부분이있는 것 같다. 온라인 게시물에서 닭을 사용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본사에서 공급하는 정품으로 만들어 졌다고합니다. “

본사를 통해 환불을 요청했다는 주장도 달랐다. 한 관계자는 “환급은 가맹점과 군부대가 1 : 1로했다. 가맹점은 군부대가 많은 지역에 있기 때문에 관계가 왜곡되고 이상한 소문이 났을 경우를 대비해 사업주가 환급 해 줬다. . “

관계자는 “프랜차이즈가 무의미한 내용이 사실과는 다르다.하지만 만나고 싶어서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그를 방문해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그는 인터뷰에서 큰 소리를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닛 앞에있어 확인이 가능하다.”

관계자는 “작년 5 월에 일어난 일이 최근 논란이됐다. 흑인 소비자들이 저지르는 공포 테러를 사업주들이 무서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지금 많이 놀랐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공군의 닭 논란은 청와대 국민 청원에도 등장했다. 11 일 등록 된 청원은 수천 명의 동의를 얻어 현재 공개 검토중인 청원으로 변경되었습니다.

한편 대한민국 공군 공식 인스 타 그램 (rokaf_official)은 “부대는 문제를 원활하게 해결하기 위해 사실을 확인하고있다. 향후 부대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YTN PLUS 정윤주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