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를 신고 한 의사

지난해 10 월 생후 492 일 만에 학대로 사망 한 정인이가 사망 전날 TV에 방영됐다. 아이는 담임 선생님의 품에 안겨 있거나 홀로 앉았습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쳐]

양부모 학대로 사망하기 직전에 정인을 진찰 해 아동 학대를 경찰에 신고 한 의사는 정인의 마지막 모습을 회상하며“15 년의 표현이 맞는지 모르겠다. 한 달 된 아기 였지만 절망적이거나 사임했습니다. ”

5 일 오전 소아과 의사 A 씨는 지난해 9 월 23 일 병원에 온 정인이의 등장에 대해 MBC 라디오 ‘김종배의 관심’을 전했다. 정인이가 세상을 떠나기 전 아동 학대 신고가 3 건 있었는데 A 씨가 마지막 기자 다.

그는 당시 학대 상황을 확인하고 경찰에 학대를 신고했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20 일 뒤인 10 월 13 일 서울 양천구 병원 응급실로 이송 된 정인은 온몸에 멍이 든 치료를 받고 숨졌다.

A 씨는 “정인은 내가 자주 치료를받은 아이가 아니며, 2020 년 1 월 말부터보고 당일까지 예방 접종을 포함 해 8 ~ 9 번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가별로 안 좋다고 병원에 데려왔고 그때 정인을 두 달 만에 만났는데 영양 상태와 정신 상태가 너무 나빠 보였다”고 설명했다.

“감독은 정인을 한 두 달 만에 본 후 그날 처음 봤다고했다”고 덧붙였다. “15 개월 된 아기들이 있는데 정인의 경우 잘 걷지 못해 팔에 처졌다.”

A 씨는 “사실 그 전인 5 월경 어린이집 교사가 아동 학대를 처음 신고했을 때 경찰관, 아동 보호 기관, 부모들이 내부에 멍이있어 아동 학대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또한 6 월에 정인이 아이를 데리고 갔고 왼쪽 쇄골이 부었다. 7 월에 예방 접종하러 왔을 때도 입에 깊고 큰 상처가있어서 설명하기 어려웠다. 이 그림을 보면 마치 퍼즐처럼 심각한 아동 학대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경찰이 신고 후 상당히 빨리 병원에 파견 된 것을 기억한다. 그 동안 정인의 건강 진단 과정에 대해 자세히 말씀 드렸고, 나름대로 강하게 말을했다.” 보호 기관 관계자와 정인은 부모님을 만나러 가겠다 고했는데 그 이후로는 연락이 없어서 조치가 취해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아동 학대 신고가 세 번 접수되었다는 사실은 수사 과정에서 명확한 법적 증거가 없더라도 어떤 식 으로든 적절한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동 학대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습니다. %라고해도 사실 일 가능성에 더 비중을두고 접근해야 할 문제인 것 같아서 신고 의무화 의심 스럽더라도 아동 학대.”

김은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