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운동’논란 속에 ‘+1’TBS 구독 캠페인 종료

국민의 힘은 TBS가 11 월부터 진행하고있는 ‘100 만 구독 캠페인’# 1 ‘캠페인에 대해 TBS가 선거 전 캠페인 위반 혐의로 선거 관리위원회에 불만을 제기 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호 1 번과 함께 민주당에 투표하라는 홍보 메시지라고 주장된다. TBS는 ‘시민이 +1에 가입하면 더 잘할 수있다’는 뜻으로 구독을 장려하는 캠페인이라고 반박했다. 해시 태그 # 1 함께 +1합시다.

TBS는 지난해 11 월 13 일 유튜브 100 만 구독 캠페인 ‘Let ‘s do # 1’을 웹 사이트에 게재했다. 그는 ‘TBS 시민 방송’유튜브 채널을 구독하고, 이벤트 페이지에 구독 인증 샷 등을 남겼고, 캠페인 영상 공유를 독려하기 위해 해시 태그 ‘하자 # 1’을 추가했다. 이번 행사는 TBS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95 만명을 돌파 한 11 월 16 일부터 12 월 셋째 주까지 진행될 예정 이었지만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연장됐다.

4 일 중앙 일보는 이미 종료 된 TBS 이벤트“[단독] 김어준과 주진우는 ‘1’TBS 선거 전 캠페인 논란을하자’는 기사에서 “선거 전 논란에 뒤늦게 사로 잡혔다”며 “해보자”고 말했다. 홍보 영상에서 김어준, 주진우, 김규리, 최일구, 테이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가 나와서 “나는 일을해야한다”고 전했다. (1) 지금. ”

▲ TBS ‘Let ‘s do +1’캠페인 관련 영상 속 방송인 김어준. 사진 = TBS YouTube 캡처

중앙 일보는 네티즌들의 의견 이라며 TBS 캠페인이 민주당 선호 1 위를 연상 시킨다는 기사를 담았다. 다음은 조선 일보“하자 1 ‘하자 1’… TBS 예선 캠페인 논란 “, 파이낸셜 뉴스”김어준 1하자 “… TBS 100 만 구독 캠페인 사전 선거 캠페인 ‘논쟁’등의 보도가 이어졌다.

야당은 계속해서 우려를 제기했다. 이날 성명에서 인민 권력 특별위원회는“2021 년 서울 · 부산 시장 보궐 선거가 100 일도 채 안 남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민주당을 노골적으로 홍보하는 선거 전 캠페인이다. 파티 선호도 1 위”“현재 MLBPARK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특정 파티를 촬영하는 광고 같다’는 의견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줄 지어있다.

인민 미디어 특별위원회는 지난해 11 월 30 일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가 본격적인 재선 보궐 선거를 본격적으로 관리하기 시작한다는 보도 자료를 발표하고 보궐 선거 예비 후보 등록 시작일을 명시했다. -12 월 8 일 선거, 1 월 4 일 현재 시점은 선거 전 캠페인 기간으로 해석 될 수도 있다고 그는 말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내일 (5 일) 검찰에 불만을 제기 할 계획입니다. 엄격한 법적 검토. ”

국민의 힘은 서울 시장 선거 공약으로 TBS ‘김어준 뉴스 팩토리’폐지를 추진하는 데있다.

이날 해설에서 홍종기 인민 권력 부대변인은“민주당 1 위 후보를 뽑는 것은 분명한 선전 캠페인이며 위반이다. 방송의 정치적 중립성을 규제하는 방송법의.” 그는 그런 주장이 없다고 말했지만 시민들을 개나 돼지로 쳐다 보지 않고서는 할 수없는 변명으로 비난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 TBS 'Let 's do +1'캠페인 발표.  사진 = TBS 홈페이지
▲ TBS ‘하자 # 1’캠페인 발표. 사진 = TBS 홈페이지

따라서 TBS는 선거 전 캠페인과는 무관 한 입장에있다.

TBS는 ‘Let ‘s do +1’캠페인은 ‘시민 방송’의 채널 아이덴티티에 맞춰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시민 한 명당 100 만명이되는 과정에 가입하는 캠페인으로 기획됐다고 밝혔다. “저는 캐치 프레이즈에서와 같이 동음 이의어 작업과 숫자 ‘1’을 사용했습니다 .’TBS가 작동 할 수 있도록 1 개를주세요. ‘”

조선 일보 등 일부 기사에서는 ‘하자 +1’에 사용 된 색이 민주당의 상징 색인 파란색이라고 보도했지만 TBS는“(캠페인에 사용 된 색은 민트색, 일부 기사에서 인용 한 TBS의 색깔.) 그것과는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TBS는 “보궐 선을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오늘부터 ‘하자 +1’캠페인을 종료하고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Media Today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