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아카이브 K’김영욱 CP “고 신해철 인터뷰를 못해서 미안해”

사진 설명 ‘레전드 스테이지-아카이브 K’를 기획 한 CP 김영욱은 “인기가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제공 | SB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SBS가 창립 30 주년을 맞아 준비한 초대형 프로젝트 ‘전설 무대-아카이브 K'(이하 ‘아카이브 K’)는 3 일 첫 방송된다. ‘아카이브 K’는 한국 대중 음악의 역사를 무대와 이야기로 기록한 다큐멘터리 음악 프로그램이다. 한국 대중 음악이 세계적 수준에 이르렀음에도 분명한 기록이 없다는 현실을 바탕으로 설계된 프로그램이다.

매일 경제 스타 투데이 첫 방송에 앞서 기획과 연출을 맡은 CP 김영욱 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카이브 K’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CP 김영욱은“저는 음악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를 약 2 년 동안 연주했습니다. 프로그램에는 전설적인 가수들이 많았고 작곡가 윤일상은 ‘선배들이 언제 갈지 모르겠는데 왜 우리 뮤지션들이 그걸 녹음하지 않는 걸까?’라고 말했다. 그냥 술자리라고했는데 그 후 계획이 짜여져 서 연출을 맡았다.”

“SBS 30 주년을 위해 의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했기 때문에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논문을 많이 검색하고 100 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사람들이 잘 아는 노래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하고 싶었습니다. 그는“노래가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 어떤 스토리로 구성되어 있는지 안다면 인기 곡을 더 맛있게들을 수있는 노하우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카이브 K'의 김영욱 CP는 그가 만난 가수들의 고마움을 듣고 기뻤다 고 말했다.  제공 | SBS

사진 설명‘아카이브 K’의 김영욱 CP는 그가 만난 가수들의 고마움을 듣고 기뻤다 고 말했다. 제공 | SBS

‘아카이브 K’는 한국 대중 음악의 역사를 발라드, 댄스 뮤직, 인디 그라운드, 케이팝, 학전, 동아 플래닝, 문 나잇 등 7 가지 테마로 나눈다. 김 CP는“록, 포크, 트로트 등 아직 포함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는 점이 아쉽다. 하지만 대중 문화 안에서 의미가있는 대중가요는 여러 세대에 걸쳐 퍼져 있습니다. Lula의 ‘Angel Lost Wings’의 경우 위키 미키 멤버들도 함께 노래를 부르며 안무를 알았습니다. 우리 문화에서 공유되는 큰 이야기이기 때문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지난 2 년 동안 ‘아카이브 K’met 205 명의 한국 대중 음악 플레이어 제작진. 직접 인터뷰를하고 동영상으로 녹화 한 시간은 총 15,000 분이 넘었습니다. 김 CP는“만난 모든 뮤지션들이 ‘우리 일이고 우리를 위해 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내가 가장 편한 말을 듣자 현진영이 인터뷰를하면서 ‘나는 헛되지 않아. 내가 “내가했던대로 살았다”고 말했을 때입니다.

수많은 뮤지션 중 가수 김민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 아티스트로 뽑혔다. 김 CP는“제 기억에 출연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그래도 대중 음악계에서 살아 숨쉬는 형인 김민기와 술을 마시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제 인생에서 가보의 순간으로 기억 될 것 같아요.”

한편 고 신해철은 만나지 못해 아쉬워하는 작가로 선정됐다. 김 CP는“주변 사람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억 나는 사람이 너무 좋았다. 하지만 신해철을 직접 인터뷰 할 수없고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 만들을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가수 성시경은 '아카이브 K'의 MC이다.  제공 | SBS

사진 설명가수 성시경은 ‘아카이브 K’의 MC이다. 제공 | SBS

‘아카이브 K’의 MC는 발라드 가수 성시경이 연기한다. 김 CP는“성시경의 음악 경력은 중년에 불과했다. 성시경은 힘들지 않고 이야기를 잘하는 지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초대했지만 매우 만족합니다. 시청자들은 방송을 보면 성시경이이 프로그램의 최고 MC라는 느낌을받을 것이다.”

동시에 CP 김은“지금까지 음악 프로그램이 많았는데 지금까지 본 것이 ‘목방’이라면 ‘레시피’같은 프로그램이다.

예를 들어, 오향장육의 이름이 왜인지 모르겠다면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름의 유래를 알고 고담을 듣고 먹으면 모르는 사이에 먹을 때와는 다른 느낌이 듭니다. 사람들은 인기 곡을 더 맛있게들을 수 있고, 작은 손톱이라도 도움이된다면 매우 보람이있을 것입니다.”

10 편으로 구성된 ‘아카이브 K’는 3 일 오후 11시 5 분에 첫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lSBS에서 제공 한 사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