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은 극단적 인 선택을 시도한 후 협박 + 나쁜 발언을 겪었다[종합]

사진 설명곽진영 (가운데). 사진 I SBS ‘불타는 청춘’방송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곽진영 (50)은 극단적 인 선택을하려했다. 곽진영이 의식을 찾는 동안 스토커의 위협과 악의적 인 발언 (악의적 인 발언)이 이유로 드러나 후회를 더한다.

31 일 언론은 곽진영이 30 일 김치 사업을 운영하던 전라남도 여수에서 극단적 인 선택을 하려다가 인근 병원 중환자 실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곽진영은 31 일 아침 중환자 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의식을 회복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좌관에 따르면 곽진영은 지난 4 년 동안 한 남자의 끊임없는 위협과 악의적 인 발언으로 고통 받고있다. 이 남자는 곽진영의 사업장을 방문했고 가족과 지인과도 갈등을 겪었다. 곽진영이 방송에 출연하면서 강도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곽진영은 지인들에게 감정적 인 고통을 호소했다.

1991 년 제 20 회 MBC 공개 모집의 탤런트로 데뷔 한 곽진영은 ‘여명의 눈'(1991), ‘아들과 딸'(1992), ‘팔에 사랑'(1994)에 출연했다. , 그리고 ‘서울 녹턴'(1995). 했다. ‘아들과 딸’의 마지막 역할에 큰 사랑을 받았지만 그 후 쌍꺼풀 수술을 통해 ‘종말’의 이미지를 떼어 낸 뒤 성형 수술 부작용으로 10 년 동안 방송을 중단했다.

그리고 곽진영은 2010 년 김치 회사를 시작해 사업가로 변신했다.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 해 밝은 모습을 선보였다.

곽진영은 방송 당시“성형의 부작용으로 외모가 달라졌다.

20 년 후 내 이름을 검색하면 ‘성형 수술’과 ‘성형 중독’이라는 관련 검색어가 뜬다. “사실 방송이 나오길 원하지 않았어요. 성가신 일은 아니었지만 죽을만큼 틀렸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아직도 잘 붙잡고 있고 지금 내 인생에서 행복하다. 하지만 때로는 ‘어머니가 없으면 어떡하지?’라는 두려움이있을 때가있다”며 가족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