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주현 여신 회 이사장 “카드사 혁신 시장에 보여 주면

▲ 김주현 여신 금융 협회 회장 / 여신 금융 협회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신용 금융 협회 김주현 회장은 2021 년 신년사에서 신용 카드사 발전 가능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31 일 신용 금융 협회에 따르면 김 회장은“카드 사업권과 관련하여 정부는 다음과 같은 전자 금융 거래법 개정을 추진하여 카드사들의 종합 결제 및 결제 산업 진출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마이 데이터와 오픈 뱅킹을위한 카드 산업 참여에 대해 그는“카드사들이 확고한 뿌리를 바탕으로 전통적인 신용 카드 사업을 넘어 새로운 형태의 종합 금융 산업으로 발전 할 수있는 시장을 보여줄 때이다. 지불 및 결제 부문. ”

이와 함께 가맹점 수수료 적격 수수료 재 계산 논의에 대해 그는 “한국의 신용 카드 가맹점 수수료 수준은 국제적으로 높지 않고 소규모 가맹점에서 부담하는 타 수수료에 비해 낮다. 컷. ” 했다.

그는 이어 “다양한 문제가 제기 될 수 있기 때문에 협회는 적격 비용 및 재 계산에 대해 논의 할 때 합리적인 비용이 산출 될 수 있도록 당국 및 이해 관계자와 다자간 조치를 적극적으로 논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리스, 할부 금융 등 자본 사업권에 대해“손자의 군법에“군사 내용”이라는 말이있다”고 말했다. “자본 사업의 가장 큰 장점은 시장 흐름과 수요 변화가 다른 금융 부문보다 크다는 것입니다. “다른 금융 부문보다 더 유연하고 민첩한 대응을 통해 시장을 빠르게 파악하고 선점 할 수있는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우리는 필요한 조치가 적시에 이행 될 수 있도록 감독 당국과 협의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필요한 규제 개선과 새로운 시장 개발 계획을 회원사와 면밀히 논의하여 이러한 자본의 이점을 얻을 것입니다. 업계를 완전히 입증 할 수 있습니다. ” 말했다.

또한“Best Code of Liquidity Risk”를 통해 회원사의 사전 예방 적 리스크 관리를 유도 할 계획입니다. 자본 회사의 레버리지 규제도 자본 회사의 유동성 확보 등 경영 전반의 건전성을 고려한 합리적 규제를 통해 과도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위축을 방지하기 위해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의 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