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음 달 2 일 3 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제고 여부 발표”

사진 설명손영래 중앙 재해 복구 본부 전략 기획실 장은 7 일 오전 정부 세종 청사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에 정기 브리핑을하고있다.[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는 내년 1 월 2 일 제 3 차 코로나 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병과 관련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조정할 계획을 발표 할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 재해 관리 본부 (중수 판) 방역 실장은 31 일 코로나 19 정기 브리핑에서 “연말 연시 2.5 일 특별 방역 조치”라고 밝혔다. 수도권 2 단계, 비 수도권 2 단계는 내년 1 월 3 일에 종료됩니다.

윤씨는“이에 따라 정부는 1 월 4 일 이후 방역 대책에 대해 부처와 지자체는 물론 생활 예방위원회로부터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있다”고 말했다.

윤씨는 “오늘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를 통해 거리 조정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의 논의를 바탕으로 내년 1 월 2 일 성적표 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을 내렸고 발표했다. 내가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8 일 이후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 해왔다. 24 일부터 연말 연시 특별 방역 조치를 적용하여 여행 및 만남을 제한했다.

현재 코로나 상황에 대해 윤씨는 “환자 발생 추세가 역전되고 세 번째 전염병이 감소하고있는 것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 전염병이 억제를 넘어서 감소하는 변곡점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있다”고 말했다. . ”

중수 버전에 따르면 지난주 (12 월 25-31 일)에이 지역에서 하루 평균 약 1007 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중 70.4 %는 수도권에 집중되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0 세 이상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중증 위장 질환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고있다.

한편 내년부터는 비 수도 요양 병원, 요양 시설, 정신 병원 등 취약 시설에 대한 선제 점검 기간을 2 주 1 회에서 주 1 회로 단축하고 점검 대상 시설은 다음과 같다. 전국 요양원 시설과 중증 장애인 주거 시설 또한 확장됩니다.

[우승준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