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삼성의 연승 중단 ‘독점 2 위 점프’

매경 닷컴 MK 스포츠 기자 안준철

프로 농구 선수 고양 오리온이 삼성의 서울 행진을 막아 홀로 2 위에 올랐다.

오리온은 30 일 고양 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2020-21 프로 농구 정규 리그 경기에서 86-65로 승리했다.

이날 2 연승으로 시즌 15 승 10 패를 기록한 오리온은 홀로 2 위에 올랐다. 반면 4 연승을하던 삼성은 시즌 13 ~ 12 패로 현대 모비스, 이랜드와 공동 5 위를 차지했다.

사진 설명30 일 오후 오리온은 경기도 고양 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 고양 오리온의 2020-2021 프로 농구 경기에서 삼성을 제치고 2 연승을 기록했다. 오리온에서는 위디, 허일영, 이대성이 가라데에서 큰 발걸음을 내디뎠 고 승리했다. 사진 (고양) = 김재현 기자

오리온은 제프 위디의 18 득점, 9 리바운드, 4 블록슛으로 최하위를 차지했다. 이대성 (13 점)과 허일영 (12 점)도 나란히 두 자릿수를 기록해 공격에 기여했다.

삼성에서는 아이 재아 힉스가 17 득점 10 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부족했다.

오리온 초기 분위기였습니다. 오리온은 25 승 13 패로 1 쿼터를 마쳤고 오리온은 2 쿼터 초 이종현과 디드 릭 로손의 득점으로 모멘텀을 얻었다. 삼성도 힉스와 김준일의 득점 총으로 대응했다. 그 이후로 양 팀은 야투의 말을 듣지 않았고 경기는 소강했고 오리온은 전반전에서 40-26으로 앞서고 있었다.

3 분기 삼성이 힉스를 이용한 공격으로 격차를 좁 혔을 때 오리온은 위디의 덩크와 허일영의 3 점슛으로 다시 선두를 차지했다.

4 분기 삼성은 반격이 필요한 상황에서 연속 실수를하면서 점수 격차를 해소하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