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사 초청장’을받은 유일한 한국인 임성재

사진 설명임성재. [AFP = 연합뉴스]

올해 코로나 19로 인해 11 월 개최 된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아시아 최고의 선수 역대 최우수 성적 (공동 2 위)을 기록한 임성재 (22 · CJ 로지스틱스)가 내년 마스터즈 초청장을 받았다. . 임성재는 유일한 한국 선수 다.

Masters를 주최하는 Augusta National GC는 최근에 Masters를 선수들에게 초대장을 보냈습니다. 평생 자격을 가진 20 명의 과거 챔피언을 포함하여 총 84 명이 초청되었습니다. 향후 추가 마스터스 자격을 갖추려면 마스터스 오프닝 이전에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에서 우승하거나 내년 3 월 30 일 세계 랭킹에서 상위 50 위 안에 있어야합니다. 사실 ‘바늘 구멍’과 같다.

참가가 확정 된 84 명의 선수들의 얼굴이 너무 화려해서 ‘명인 열전’이라고 할 수있다.

평생의 자질을 갖춘 20 명의 과거 챔피언이 가장 먼저 초청되었으며, 지난 5 년 동안 메이저 챔피언십으로 9 명의 우승자, 지난 3 년 동안 2 명의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미국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와 준우승자, 영국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입니다. 이어 US 오픈과 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4 위, 4 월부터 PGA 투어 우승자 12 명, 연말 세계 랭킹 50 위 이내의 선수들이 추가됐다. 임성재는 세계 랭킹 1 위를 차지했지만 이번에는 ‘조인트 12’올해의 마스터스 우승자로 1 위에 올랐다.

연말 ‘마스터즈 초청’선물을받은 임성재는 30 일 PGA 투어에서 선정한 ‘2021 예상 선수’에 이름을 올리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PGA 투어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2021 년 투어 챔피언십 출전 예정 선수 30 명’을 선정했다.

랭킹은 세계 랭킹 18 위, 세계 랭킹 2 위 욘람 (스페인, 19 위), 일본의 자부심 마쓰야마 히데키 (일본, 20 위), 유러피안 투어 강국 토미 플릿 우드 (잉글랜드, 26 위), 우승 올해의 PGA 챔피언십 그것은 콜린 모리카와 (미국, 30 위)보다 높은 랭킹이다. PGA 투어는 “8 경기에 출전 한 임성재는 이미 큰 상을 수상하고 마스터스 준우승을 거머 쥐었다”며 “약점 인 그린 주변의 쇼트 게임 실력 향상이 과제라고 분석했다. . ” 세계 랭킹 1 위인 더스틴 존슨 (미국)은 30 명 중 1 위를 차지했다.

[조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