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판지 위기로 일본 및 동남아 지역 수입 증가 및 수출 자제

제지 산업 등 4 개 기관과 수급 안정 상호 협약 신문 용지 대신 골판지 생산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택배 수요가 급증하고 골판지 부족이 심화되고 관련 산업이 손을 잡고 수급 안정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30 일 산업 통상 자원부에 따르면 대한 제지 연합회, 대한 제지 공업 협동 조합, 한국 골판지 포장 공업 협동 조합, 한국 박스 공업 협동 조합이 ‘공급 안정을위한 상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골판지 수요. ‘

골판지 수요 공급 업체를 대표하는이 4 개 단체는 골판지 생산량을 늘리고 수출을 억제하는 등 공동 노력을하기로했다.

골판지 수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있는 것은 추석 연휴를 맞아 골판지 상자 수요가 급증하면서 일시적인 재고 감소 때문이다.

또한 지난 10 월 월 33,000 톤을 생산하는 골판지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 해 수급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화재로 인해 11 월 국내 출하량이 일시적으로 감소했고, 12 월에는 10 월 수준이 다시 회복 된 것으로 추정된다.

제지 업계는 골판지의 수급 안정을 위해 신문 용지 생산 시설 일부를 전환하여 골판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추가 전환을 통해 월 2 만톤 가량 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또한 골판지의 수급 문제가 해결 될 때까지 이미 서명 한 양 외에 골판지 원지 수출을 자제하기로했다.

골판지 산업은 일본과 동남아에서 원지 수입을 확대 해 내년 3 월까지 약 6 만톤을 수입 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기 침체를 감안하면 배송 물량 증가가 골판지 전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필요한 경우 실제 상태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